푸틴 “우크라전서 핵 사용 필요 없어…핵 교리는 바뀔 수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제경제포럼에서 연설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제경제포럼에서 연설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에서 승리하기 위해 핵무기를 사용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7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제경제포럼에서 “핵무기를 사용해야 할 조건이 되지 않으며 핵 문제를 더는 거론하지 말아 달라”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의 이 발언은 그의 책사이자 영향력 있는 분석가 세르게이 카라가노프가 ‘우크라이나를 향해 핵 권총을 쥐어야 하는지’라고 물은 것에 대한 답이다.

푸틴 대통령은 “국가의 주권과 영토 보전에 위협이 되는 예외적인 경우에는 사용할 수 있다”면서 “그런 경우는 오지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로이터는 “이것은 지금까지 나온 핵 공격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러시아의 신호 중 가장 강력한 신호”라고 분석했다.

그러나 푸틴 대통령은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는 조건을 명시한 러시아의 핵 원칙(교리)을 변경하는 것도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이 교리는 살아있는 도구이며 우리는 주변 세계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주의 깊게 지켜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필요하다면 러시아가 핵무기 실험을 할 수 있지만 현재로써는 그럴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우크라이나가 러시아를 상대로 미국 무기를 사용하는 것에 대한 일부 제한을 완화했고, 이에 푸틴 대통령은 미국과 유럽 동맹국을 사정거리에 둔 재래식 미사일을 배치할 수 있다고 맞받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