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집단휴진 찬반 투표율 55% 역대 최고…9일 선포”

중앙일보

입력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발하며 대정부 투쟁 찬반을 묻는 투표를 진행한 지난 6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모습. 연합뉴스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발하며 대정부 투쟁 찬반을 묻는 투표를 진행한 지난 6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모습. 연합뉴스

대한의사협회가 ‘집단 휴진’ 여부에 대한 전 회원 투표가 역대 최고의 투표율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아직 찬반 비율은 공개하지 않았다.

8일 의료계에 따르면 의협이 지난 4일 오후 5시부터 이날 0시까지 진행한 전 회원 투표에 유효 투표 인원 12만9200명 가운데 7만800명(투표율 54.8%)이 참여했다. 의협은 이번 투표에서 ‘정부의 의료농단, 교육농단을 저지하기 위한 의협의 강경한 투쟁을 지지하십니까’ ‘의협이 6월 중 계획한 휴진을 포함하는 단체 행동에 참여하시겠습니까’라고 물었고, 두 질문에 같은 인원이 투표했다.

의협에 따르면 지금까지 정부 정책에 반대해 의협이 벌인 여러 투표·조사 중 이번 투표 참여 인원이 가장 많았다고 한다. 2014년 3월 원격의료 저지를 위한 총파업 투쟁 투표에는 4만8861명이, 2020년 의대 정원 확대 등 의협이 규정한 ‘4대악 의료정책’ 대응 설문조사에는 2만6809명이 참여한 적이 있다.

개원의 중심인 의협은 이번 투표의 기세를 몰아 범 의료계 투쟁을 선포할 예정이다. 의협은 “투표가 끝나기 전 역대 최고의 참여율을 기록했다”며 “회원 투표로 범 의료계의 강력한 열망과 ‘의료농단’ 저지 의지를 정부에 보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의협 투표 결과에 따라 대규모 휴진 가능성도 있는 상황이다. 앞서 20개 의과대학 소속 교수가 모인 전국의과대학교수 비상대책위원회(전의비) 등도 의협 투표 결과에 따르겠다고 하는 등 기본적으로 뜻을 함께하기로 했다. 서울대 의대·병원 교수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6일 전공의 사태가 해결되지 않으면 응급실과 중환자실 등 필수 부서를 제외한 모든 진료과가 17일부터 휴진하겠다고 발표했다. 서울 주요 상급종합병원인 ‘빅5’ 병원 등 주요 대학병원 교수들도 휴진 여부를 검토하는 상황이다.

단 자영업자라고 할 수 있는 개원의 특성상 실제 휴진 참여율은 낮을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앞서 2020년 의대 증원 추진 당시에도 개원의 휴진 참여율은 한 자릿수에 그쳤다.

지난 6일 서울 한 대형병원에서 의료 관계자와 환자 모습. 연합뉴스

지난 6일 서울 한 대형병원에서 의료 관계자와 환자 모습. 연합뉴스

의협은 오는 9일 오후 2시 교수·봉직의·개원의 등 모든 직역이 참여하는 전국의사대표자대회를 열고, 범 의료계 투쟁을 선포할 계획이다. 의협은 “의료계 투쟁역사에서 최대 규모의 단체행동이 될 것”이라며 “이번 대표자대회는 범 의료계 투쟁의 시작으로, 이후 정부의 입장 변화에 따라 상응하는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