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연 회장, 올 세 번째 한화 경기 '직관'…김경문 감독 응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구단주인 김승연(72) 한화 그룹 회장이 첫 홈 경기를 치르는 김경문(66) 신임 감독을 응원하기 위해 한 달 만에 다시 야구장을 찾았다.

지난 달 10일 대전 키움전을 찾아 팬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는 김승연 회장. 사진 한화 이글스

지난 달 10일 대전 키움전을 찾아 팬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는 김승연 회장. 사진 한화 이글스

한화 구단은 7일 "김승연 회장이 이날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리는 NC 다이노스와의 홈 경기를 관람하기 위해 경기장을 방문했다"고 전했다.

김 회장이 올해 한화의 홈 경기를 '직관'한 건 3월 29일 KT 위즈전, 지난 달 10일 키움 히어로즈전에 이어 올 시즌 세 번째다. 김 회장은 2018년 10월 19일 이후 5년 5개월 동안 야구장을 방문하지 않다가 올해만 벌써 세 차례나 대전을 찾았다.

한화는 앞서 김 회장이 지켜본 두 경기에서 모두 짜릿한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홈 개막전이었던 3월 29일 KT전에선 9회 말 임종찬의 끝내기 안타가 나와 3-2로 이겼고, 지난 달 10일 키움전에선 연장 10회 말 요나단 페라자가 5-4 승리를 만드는 끝내기 홈런을 터트렸다.

한화는 올 시즌 초반 7연승을 내달리며 단독 1위까지 올라섰지만, 4월 이후 주축 선수들의 부상 여파를 이겨내지 못하고 하위권으로 처졌다. 결국 지난 달 27일 최원호 전 감독을 내보내고 지난 2일 KBO리그 통산 900승을 앞둔 백전노장 김경문 감독을 새 사령탑으로 영입했다.

7일 대전 NC전 매진을 알리는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 전광판. 사진 한화 이글스

7일 대전 NC전 매진을 알리는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 전광판. 사진 한화 이글스

김승연 회장은 김경문 감독과의 계약에 절대적인 입김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도 김 감독 부임 후 첫 홈 경기를 맞아 직접 야구장을 찾는 수고를 아끼지 않았다. 전날까지 프로야구 사령탑으로 899승을 쌓아올린 김경문 감독은 이 경기 승리시 KBO리그 역대 6번째로 통산 900승 고지를 밟는다.

대전의 야구팬들도 일찌감치 1만2000석을 꽉 메워 올 시즌 홈 30경기 중 22번째 매진을 기록했다. 한화는 이날의 매진으로 2015년의 21회를 넘어 구단 단일 시즌 최다 매진 기록을 경신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