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6억→250억 빚더미…오타니 통역사, 음식배달 근황 포착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음식 배달하는 미즈하라 잇페이. 사진 뉴욕포스트 소셜미디어 캡처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음식 배달하는 미즈하라 잇페이. 사진 뉴욕포스트 소셜미디어 캡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소속 오타니 쇼헤이의 돈에 손을 댄 혐의로 기소된 전 통역사 미즈하라 잇페이가 생활비를 벌기 위해 미국 현지에서 음식 배달에 나섰다.

미국 뉴욕포스트는 7일(한국시간) "미즈하라가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우버잇츠(UberEATS)로 주문된 음식을 배달하는 모습이 포착됐다"며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미즈하라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야구 통역 직원이었다. 일본프로야구 닛폰햄 파이터스에서 외국인 선수들의 통역을 담당했던 미즈하라는 오타니와 깊은 친분을 쌓았고, 이후 오타니의 미국 진출 과정을 도우며 '입과 귀'의 역할을 했다.

미즈하라는 통역을 넘어 오타니의 매니저 역할을 했다. 지난해엔 오타니가 출전한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일본 대표팀 통역을 맡기도 했다. 그는 이런 업무를 맡으며 매년 연봉으로만 30만∼50만 달러(약 4억1000만원∼6억8000만원)의 수입을 거뒀다고 미국 현지 매체는 전했다.

하지만 한순간에 추락했다. 그는 지난 3월 서울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MLB 서울시리즈 기간 불법 도박과 절도 의혹이 불거지면서 야구계를 떠났다. 미국 검찰로부터 조사를 받았고, 스포츠 도박 빚을 변제하기 위해 오타니의 은행 계좌에서 약 1700만 달러(약 232억6000만원)를 빼내 도박업자 계좌로 이체한 사실도 드러났다.

범죄 사실을 인정한 미즈하라는 오타니에게 1700만 달러를 반환하고 미국 국세청에도 114만9400달러(15억7300만원)의 세금과 이자, 벌금을 납부하기로 했다. 미즈하라의 선고 공판은 10월 25일에 열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