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기안전공사 창립 50주년 기념식

중앙일보

입력

한국전기안전공사 창립 50주년 기념행사 중 케이크 커팅식

한국전기안전공사 창립 50주년 기념행사 중 케이크 커팅식

한국전기안전공사가 5일, 전북혁신도시 본사 새울림홀에서 창립 50주년 기념행사를 가졌다.

박지현 사장을 비롯한 본사 임직원 3백 명이 함께 한 이날 행사는 ▲50주년 발자취 영상 상영과 유공자 표창 ▲우수사업소 포상 ▲공로패 수여 ▲기념식수의 순으로 진행되었다.

특히 50해 생일을 맞는 올 창립기념식에서는 공사 반세기 역사를 담은 『전기안전 50년』사사(社史) 봉정 행사도 함께 마련되었다.

3천여 임직원 모두가 함께 담아낸 역사 기록물이라는 의미에서 박지현 사장과 배용준 공사 노동조합 위원장이 대표로 단상에 올라 발간 책자에 서명을 하고 영구 보존할 전시함 안에 책을 놓았다.

한국전기안전공사 창립50주념 기념행사 중 전기안전 50년 사사 봉정 행사중(책자 서명)인 좌측 박지현 사장, 우측 노조위원장

한국전기안전공사 창립50주념 기념행사 중 전기안전 50년 사사 봉정 행사중(책자 서명)인 좌측 박지현 사장, 우측 노조위원장

한편, 이날 행사에는 창립 50주년과 더불어 전북 이전 10주년을 맞는 공사를 위해 제22대 국회 조배숙 의원과 안호영 의원, 전북특별자치도 김관영 도지사, 국주영은 도의회 의장, 유희태 완주군수 등 각계 인사가 영상 메시지를 보내어 축하의 뜻을 보태었다.

박지현 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국민 안전을 위해 힘써온 우리의 지난 50년은 대한민국 산업화, 경제성장의 역사와 함께 해왔다”면서, “선배 사우들의 헌신과 도전 정신을 이어받아 새로운 시대에도 에너지 안전을 이끄는 국민의 기관으로 거듭 나가겠다.”고 밝혔다.

1974년 6월 7일 ‘한국전기보안협회’라는 이름으로 출범한 공사는 이듬해 4월, ‘한국전기안전공사’로 사명을 변경하고, 지난 50년 동안 국내 유일의 전기안전 전문기관이자, 국가 재난관리 책임기관으로 자리매김해 왔다.

창립 당시 본부를 포함해 10개 지부, 5개 출장소, 100명의 직원으로 첫 걸음을 내디딘 공사는 현재 본사와 전북 정읍의 인재개발원을 포함해 전국 60개 사업소, 임직원 3,170여 명을 둔 기관으로 발돋움 했다. 2014년 6월 14일, 서울 고덕동에서 전북 완주군 이서면 혁신도시로 이전해 오늘에 이르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