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연차사용 첫 파업… 지난해 징검다리 휴일보다 연차 적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삼성전자 사내 최대 노조인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이하 전삼노)이 7일 파업 선언에 따른 첫 연가 투쟁에 나섰다.   앞서 전삼노는 전국 사업장에 근무하는 조합원 전원에게 이날 하루 연차를 소진하는 방식으로 투쟁에 동참하라는 지침을 전달했다. 사진은 7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삼성전자 본사 모습. 연합뉴스

삼성전자 사내 최대 노조인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이하 전삼노)이 7일 파업 선언에 따른 첫 연가 투쟁에 나섰다. 앞서 전삼노는 전국 사업장에 근무하는 조합원 전원에게 이날 하루 연차를 소진하는 방식으로 투쟁에 동참하라는 지침을 전달했다. 사진은 7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삼성전자 본사 모습. 연합뉴스

삼성전자 사내 최대 노조인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이하 전삼노)가 7일 단체 연차 사용 방식으로 첫 파업에 나섰다.

전삼노 조합원 수는 2만8000여명으로, 삼성전자 전체 직원(약 12만5000명)의 22% 규모다. 조합원 대부분이 반도체를 담당하는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 소속이다. 전삼노는 조합원을 상대로 연가 투쟁 동참에 대한 설문을 진행했지만, 참여 인원은 공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현국 전삼노 부위원장은 "사상 첫 연가 투쟁이 조합원 자의에 의해 결정됐으면 하는 취지로 참여 인원은 공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연가 투쟁'이 반도체 생산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대만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도 전삼노 파업이 메모리 반도체 출하량 부족을 초래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날 전사 연차 사용인원은 지난해 현충일을 낀 징검다리 휴일이었던 6월5일과 비교해 오히려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작년에는 현충일이 화요일이라 월요일인 5일이 징검다리 휴일이었다.

한편 이날은 고(故) 이건희 삼성 선대회장이 "마누라와 자식만 빼고 다 바꿔라"고 대변되는 이른바 '신경영 선언'을 한 지 31주년이 되는 날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