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why] ‘이재명당’ 제동 건 친명 김영진…“공정한 대선 위한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5면

김영진

김영진

“당권·대권 분리를 통해 공정한 대선을 이끈다는 본래 취지를 충분히 반영하는 방식의 당헌 개정이 필요하다.”

지난 5일 비공개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전국지역위원장 및 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당헌·당규 개정안이 보고되자 3선 김영진(경기 수원병) 의원이 제동을 걸었다. ▶당 대표가 대선 출마 시 1년 전 사퇴에 예외 조항 신설 ▶부정부패 행위 기소 당직자 직무 자동 정지 조항 삭제 ▶국회의장·원내대표 선거에 당원투표 20% 반영 등 강성 지지층의 요구가 담긴 안을 논의하는 자리였다.

김 의원은 대선 당시 이재명 후보의 득표보다 22대 총선 민주당 총득표가 적었다는 점을 지적한 뒤 “과연 이번 개정안이 ‘반(反)윤석열 전선’ 확대·강화에 부합할 것인가에 대해 좀 더 심도 있게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특히 당 대표 사퇴 예외 규정에 대해 “지방선거를 잘 준비하려면 차라리 대선 출마예정자들은 (당 대표 임기를) 지방선거 6개월 전인 2025년 12월 1일까지로 하고, 새로운 대표가 지방선거도 치르고 대선 경선을 관리하도록 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친명 핵심인 김 의원의 반대 목소리는 당내서도 예상치 못한 일이다. 대선 직후 이 대표의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 출마를 반대해 이 대표와 거리가 생긴 적도 있지만, 구속된 정진상 전 당 대표 정무조정실장의 빈자리를 지난해 5월부터 대신해 총선기간 이 대표 곁을 지켰다.

그와 가까운 한 의원은 “김 의원은 오히려 이런 발언이 이 대표한테 도움이 된다고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최근 한 당내 모임에서도 “할 말은 해야겠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한다. 김 의원은 통화에서 “지금 너무 급하고, 과하고, 원칙을 훼손하는 행위가 많은데 의원들이 말을 잘 못 하고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