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주민규, 싱가포르전 공격 선봉...김도훈호 선발 라인업 발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싱가포르전 공격 선봉에 나선 주민규(왼쪽)와 손흥민. 뉴스1

싱가포르전 공격 선봉에 나선 주민규(왼쪽)와 손흥민. 뉴스1

'캡틴' 손흥민(토트넘)과 K리그1 간판 스트라이커 주민규(울산)가 싱가포르전 공격 선봉에 나선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6일 싱가포르와의 2026 북중미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5차전 원정경기를 앞두고 선발 라인업을 발표했다.

공개된 베스트11에 따르면 2021년, 2023년 K리그1 득점왕을 차지한 주민규가 최전방 공격수로 나선다. 주민규는 태국과의 3차전에 이어 두 번째로 A매치에 선발로 나선다. 태국과의 4차전에서는 교체로 출전했다. 주민규는 이날 싱가포르를 상대로 A매치 데뷔골을 정조준한다.

손흥민을 비롯해 이재성(마인츠), 이강인(파리생제르맹)이 2선 공격수로 나선다. 황인범(즈베즈다)과 정우영(칼리즈)이 그 뒤를 받친다. 2022 카타르월드컵까지 대표팀 붙박이로 활약했으나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전 감독 부임 뒤 대표팀에서 멀어졌다가 오랜만에 대표팀에 다시 뽑힌 정우영은 1년 3개월 만에 A매치 복귀전을 치르게 됐다.

김진수(전북), 권경원(수원FC), 조유민(샤르자), 황재원(대구)이 포백 수비라인을 구성하고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가 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