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만원 용돈' '10만원 달방'…'청년 모시기' 특별 혜택 어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4월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아트홀 2관에서 열린 청년정책 박람회 '청년, 바라봄' 행사 모습. 연합뉴스

지난 4월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아트홀 2관에서 열린 청년정책 박람회 '청년, 바라봄' 행사 모습. 연합뉴스

주소를 옮긴 지역 대학생에게 학기마다 용돈이나 이사비를 지원하거나 아예 월세방을 제공하기도 한다. 저출산 고령화가 심해지면서 인구 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자치단체가 청년층을 잡기 위해 다양한 복지 혜택을 마련하고 나섰다. 지방 소멸 위기를 벗어나기 위해선 청년(19세~39세)층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울산시, 전입 대학생에 용돈 준다 
6일 전국 지자체에 따르면 울산시는 지역 5개 대학에 입학한 학생이 주소를 울산으로 옮기면 학기마다 10만원씩 최장 8학기까지 현금을 준다. 첫 전입 신고 때는 전입 지원금 10만원을 더한 20만원을, 이후 계속 울산 주소를 유지하면 8학기 동안 90만원까지 받는다. 현재까지 754명이 주소를 옮기고 용돈을 신청한 상태다.

경북 영주시는 청년에게 이사비를 지원한다. 영주시로 전입해 한 달 이상 거주한 청년 세대주에게 최대 50만원을 준다. 충남 예산군은 전입 청년 근로자에게 지원금을 준다. 지역 등록 중소·중견기업에서 3개월 이상 일한 전입 근로자(18세~45세)에게 월 20만원, 가족을 동반했을 때는 가구당 월 30만원을 추가해 최대 50만원을 2년 동안 지급한다. 경남 거창군과 전북 남원시는 지역 제조업체에 취업하는 청년에게 100만원(거창군 50만원)을 준다.

인천시는 청년 목돈 마련을 돕기 위해 '드림포청년통장 지원사업'을 진행 중이다. 매월 15만원씩 3년간 저축하면 시가 540만원을 더해 만기에 1080만원을 마련할 수 있다. 충남 청양군은 청년수당 제도를 도입, 올해 1998년생과 1988년생에게 각각 지역 상품권(1명당 60만원)을 선물한다.

울산시가 만든 1호 청년희망주택. 사진 울산시

울산시가 만든 1호 청년희망주택. 사진 울산시

 울산시가 만든 1호 청년희망주택 내부. 사진 울산시

울산시가 만든 1호 청년희망주택 내부. 사진 울산시

월세 10만원대 청년 주택 공급 
집 찾아주기 사업도 한창이다. 지자체가 직접 집을 구해 저렴하게 임대, 청년이 지역을 떠나지 않도록 하자는 취지다. 지난달부터 입주를 시작한 지하 1층, 지상 4층(연면적 1800㎡) 규모 울산 중구 성안동 청년희망주택이 대표적이다. 이 1호 청년희망주택은 각각 19㎡(33채), 21㎡(3채) 등 모두 36채다. 냉장고·세탁기·싱크대·침대·붙박이장 등이 갖춰진 아파트식 구조다. 청년은 보증금 없이 10만에서 19만원만 내면 최대 8년간 거주할 수 있다. 울산시는 2026년까지 430억원을 들여 청년희망주택 8곳(220채)을 더 공급할 예정이다.

전남 화순군은 무주택 청년과 신혼부부에게 한 달에 1만원만 받고 66㎡ 규모의 집을 빌려준다. 한 가구당 4800만원 정도인 임대보증금도 군이 부담한다. 경북 경주시는 올해부터 주택 71가구를 빌려 월 5만원에 청년·신혼부부에게 임대한다.

서울도 청년 모시기에 공을 들이고 있다. 최근 서울 동작구에 월 임대료 1만원인 청년 주택이 들어섰다. 동작구가 직접 건립하고 운영하는 주택이다. 월평균 근로소득이 평균 50% 이하(167만6942원, 2023년 기준)인 만 19~39세 무주택자 미혼 청년이 입주 대상이다.

서울 동작구 양녕 청년 주택을 찾은 방문객들이 내부를 살펴보고 있다. 동작구의 출자 기관인 '대한민국동작주식회사'의 수익금을 활용한 제1호 공헌 사업으로 마련된 양년 청년 주택은 월 임대료가 1만원으로 구에서 직접 건립, 운영하는 주택이다. 뉴스1

서울 동작구 양녕 청년 주택을 찾은 방문객들이 내부를 살펴보고 있다. 동작구의 출자 기관인 '대한민국동작주식회사'의 수익금을 활용한 제1호 공헌 사업으로 마련된 양년 청년 주택은 월 임대료가 1만원으로 구에서 직접 건립, 운영하는 주택이다. 뉴스1

최근 10년간 20대 59만명 수도권으로 이주 
청년층의 비수도권 탈출 현상은 심각하다. 통계청에 따르면 최근 10년(2013년~2022년) 사이 비수도권에서 수도권으로 이주한 20대는 59만여명에 이른다. 지역별로 20대가 가장 많이 떠난 곳은 경남(10만5000여명)이다. 다음으로 경북(9만여명), 전남(7만6400여명), 전북(7만6100여명) 등 순이다.

청년 탈출의 주된 요인은 '일자리'로 꼽힌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지난해 발표한 '지역 경제 현황과 전망'에 따르면 수도권 외 지역에 거주하는 만18세 이상 국민 1000명 중 41.1%가 수도권으로 이주를 희망한다고 답했다. 연령별로는 20대가 64.4%로 가장 많았고, 30대(41.7%), 40대(39.2%)가 뒤를 이었다. 비수도권 탈출 이유로는 열악한 일자리 여건(47.4%)이라는 답이 가장 많았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산업본부장은 보고서에서 "지방의 청년 유출을 막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통해 양질의 일자리가 생기도록 해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서는) 지역 관광산업 활성화, 지역 성장동력 발굴·육성 노력이 동시에 필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