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 비만율 5년 새 4배 이상 증가…정신건강 고위험군도 늘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

아동 비만율이 최근 5년 동안 4배 이상으로 증가했다. 아동의 정신건강은 전반적으로 좋아졌지만, 고위험군은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아동의 삶과 성장환경 및 정책환경에 대해 종합적으로 조사한 ‘2023 아동종합실태조사’ 결과를 6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2013년에 처음 시행, 2018년 이후 5년 만에 실시한 세 번째다.

올해 조사는 18세 미만 아동을 양육하는 5753가구를 대상으로 지난 2023년 9~12월까지 방문 면접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조사 대상 아동 5753명 중 남아는 51.4%, 여아는 48.6%였다. 전체 아동의 40.0%는 12~17세로, 0~5세(23.8%)의 약 1.7배였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아동의 삶의 만족도는 7.14점으로 2013년 6.10점, 2018년 6.57점과 비교했을 때 향상된 수준을 보였다.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

세부적으로 보면 0~5세 아동의 인지발달 점수(2.23→2.46점)가 개선되고, 아동의 주 양육자와의 관계(25.34→26.42점), 친구 수(5.44→8.62명, 9-17세) 등 가족 및 친구 관계가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아동의 물질적 환경을 나타내는 박탈점수도 1.15점으로 2018년(1.58점)에 비해 크게 감소했다. 박탈점수는 의식주 생활, 의료 및 건강, 가족활동 및 문화생활, 사회적지지, 교육 등 31개 분야에서 각각 박탈됐는지를 확인하는 지표다. 예를 들면 ‘평균적으로 일주일에 한 번 이상 고기나 생선을 사 먹는다’ 등이다.

하지만 9~17세 아동의 비만율은 2018년 3.4%에서 2023년 14.3%로 크게 증가했다.

이에 대해 복지부는 “주중 앉아있는 시간이 2018년 524분에서 2023년 636분으로 늘어났고, 하루 수면시간은 8.3시간에서 7.9시간으로 줄어들면서 신체활동과 수면시간 감소가 비만율 증가에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

아동의 정신건강은 전반적으로 개선됐으나, 정신건강 고위험군 아동은 오히려 증가했다. 스트레스가 적거나 없는 아동(9-17세)은 43.2%로 지난 조사 대비 8.7%p 증가했고, 아동의 우울 및 불안 정도는 1.77점(최대 26점)으로 지난 조사 대비 0.11점 감소하는 등 전반적으로 지표가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스트레스가 대단히 많은 아동(9-17세)은 1.2%로 2018년(0.9%)에 비해 증가했고, 우울감을 경험(4.9%, 9-17세)하거나 자살 생각을 한 아동(2.0%, 9-17세) 등 고위험 아동은 증가하는 상황으로 우려가 있다.

아동의 주요 스트레스 요인(복수응답)은 숙제·시험(64.3%)과 성적(34%)으로 나타났다. 이어 대입 또는 취업에 대한 부담(29.9%), 부모님과 의견 충돌(29.7%) 등이 꼽혔다.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

한편 흡연과 음주를 경험한 9-17세 아동은 각각 1.8%, 6.1%로 감소했다.

전문가들은 노담(No 담배) 캠페인 등 다양한 인식개선 활동 및 접근성 제한 조치와 흡연·음주 예방교육(금연 교육 71.2%, 음주예방교육 65.3%)의 효과를 발휘한 것으로 본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흡연 경험을 한 아동의 비율은 감소했지만, 아동의 최초 흡연 경험 시기는 앞당겨진 경향(중학교 45.9→58.1%)이 나타났다.

아동 인권에 대한 인식이 개선되면서 아동에 대한 보호자의 위험 행동은 줄어들었다.

1년에 1~2번 이상 엉덩이를 맞는 등 신체적 위협을 당한 아동의 비율은 2023년 10.0%로 2018년(27.7%)에 비해 크게 감소했다. 정서적 위협 경험률은 30.6%로 2018년(38.6%)보다 8%포인트 줄었다.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

학교폭력 피해는 2018년 30.3%에서 2023년 20.8%로, 사이버폭력 피해 경험률은 8.0%에서 4.5%로 떨어졌다.

현수엽 복지부 인구아동정책관은 “그간 아동 분야에 대한 집중 투자로 아동의 삶의 만족도가 높아지고 전반적 지표가 개선되었다는 점을 확인했으나, 일부 악화된 지표도 있어 정책적 시사점을 준다”며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제3차 아동정책기본계획(2025~2029)’을 수립해 아동의 삶을 지속적으로 향상시키겠다”라고 밝혔다.

이 기사는 구글 클라우드의 생성 AI를 기반으로 중앙일보가 만든 AI 시스템의 도움을 받아 작성했습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