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 & Now] 차바이오텍 자회사 “미국 생산 확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14면

차바이오텍의 세포·유전자치료제(CGT) 위탁개발생산(CDMO) 미국 자회사인 마티카 바이오테크놀로지가 미국 현지 생산시설을 확대하기로 했다. 폴 김 마티카 바이오 대표는 4일(현지시간)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2~3년 내 미국 텍사스에 2공장을 추가로 건설해 늘어나는 수요에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마티카 바이오는 2022년 한국 기업 최초로 세포·유전자치료제 전문 CDMO 시설을 세우는 등 이 분야에서 성과를 내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