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 최대주주' 아티스트유나이티드, 래몽래인 대표에 손배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배우 이정재가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스타워즈 새 시리즈 '애콜라이트'(The Acolyte)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배우 이정재가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스타워즈 새 시리즈 '애콜라이트'(The Acolyte)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드라마 제작사 래몽래인을 인수한 아티스트유나이티드가 래몽래인 대표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아티스트유나이티드는 배우 이정재가 최대주주로 경영하는 회사다.

5일 아티스트유나이티드를 대리하는 법무법인 린은 공식입장을 내고 “아티스트유나이티드와 투자자들은 법원에 래몽래인의 이사 선임을 위한 임시주주총회 소집허가를 신청하고 김동래 래몽래인 대표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고 밝혔다.

법무법인 린은 “아티스트유나이티드가 올해 3월 유상증자를 통해 래몽래인을 인수하게 됨에 따라 사내이사인 배우 이정재와 정우성이 래몽래인 경영에 참여하는 방안이 논의됐으나, 김 대표는 투자자 요구에 응하지 않고 있다”며 “김 대표는 투자자의 정당한 권리인 임시주총 개최 요청도 무시해 경영 참여를 저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투자자들은 두 달여간 김 대표와 수차례 협의하며 상황의 원만한 해결을 위해 노력했으나 김 대표가 신의를 저버리고 갈등을 키웠다”며 “주주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부득이하게 소송을 제기했다”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