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만에 10기 늘었다…日연구소 "北 핵탄두 50기 보유 추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북한이 지난해 3월 28일 공개한 전술핵탄두 ‘화산-31’에는 일련번호(원 안)가 적혀 있어 해당 무기가 실제 운용되고 있음을 암시했다.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해 3월 28일 공개한 전술핵탄두 ‘화산-31’에는 일련번호(원 안)가 적혀 있어 해당 무기가 실제 운용되고 있음을 암시했다. 연합뉴스

북한이 보유한 핵탄두 수가 1년 만에 10기 늘어나 50기가 됐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일본 나가사키대 핵무기폐기연구센터(RECNA)는 5일 공개한 2024년판 ‘세계의 핵탄두 데이터’에서 이달 1일 기준으로 북한에 있는 핵탄두 수를 50기로 추정했다.

이는 2018년과 비교하면 35기 많고, 지난해보다도 10기 증가한 것이다.

전세계 핵탄두 수는 지난해보다 400기 적은 1만2120기로 집계됐다.

연구소는 미국·러시아·중국·프랑스·영국·인도·파키스탄·이스라엘·북한 등 9개국이 핵탄두를 보유했다고 밝혔다.

핵탄두 보유량 순위에서는 러시아가 5580기로 1위였고, 미국이 5044기로 2위였다.

이어 중국(500기), 프랑스(290기), 영국(225기), 인도·파키스탄(각 170기), 이스라엘(90기), 북한(50기) 순이었다.

러시아 보유 핵탄두 중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지상 배치 핵탄두는 1684기,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 해양 배치 핵탄두는 1776기, 폭격기 등 항공기 핵탄두는 920기, 퇴역·해체 대기 탄두는 1200기였다.

미국은 각각 항목이 800기, 1920기, 988기, 1336기였다.

이와 관련해 교도통신은 “핵 대국인 미국과 러시아는 핵탄두 수가 감소했지만, 북한·중국·인도는 증가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