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겸 소설가 차인표, 英옥스퍼드대 강단 오른다…무슨 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배우 차인표. 사진은 지난해 영화 '달짝지근해: 7510' 제작보고회에 참여한 모습. 연합뉴스

배우 차인표. 사진은 지난해 영화 '달짝지근해: 7510' 제작보고회에 참여한 모습. 연합뉴스

배우 차인표가 소설가의 자격으로 영국 명문 옥스퍼드 대학에서 열리는 한국 문학 페스티벌에 초청됐다.

옥스퍼드대 아시아·중동학부 조지은 교수 연구팀은 오는 28일(현지시간) '제1회 옥스퍼드 한국 문학 페스티벌'(Korean Literature Festival)을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주목할만한 한국 작가를 초청해 작품 세계를 직접 들어보는 행사다. 첫번째 초청 작가는 배우이자 소설가인 차인표다.

사진 인터넷 캡처

사진 인터넷 캡처

차인표는 『오늘예보』(2011), 『언젠가 우리가 같은 별을 바라본다면』(2021·사진), 『인어 사냥』(2022) 등 장편 소설을 3편 썼다.

2009년 첫 장편 『잘가요 언덕』을 제목을 바꿔 재출간한 『언젠가 우리가 같은 별을 바라본다면』은 일제강점기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다뤘다. 『인어 사냥’은 인어 기름을 차지하기 위한 인간의 욕망을 그린 한국형 판타지 소설이다.

차인표는 아내인 배우 신애라와 함께 옥스퍼드대를 찾아 『언젠가 우리가 같은 별을 바라본다면』을 중심으로 자신의 작품 세계를 소개하는 강연에 나선다. 관객들과 질의응답 시간도 갖는다. 조 교수 연구팀은 이 책의 영어·독어·프랑스어 번역도 지원할 계획이다.

그는 연구팀을 통해 "10여년 전 쓴 작품이 재발견돼 기쁘다"며 "이번 행사를 기회로 더 많은 독자를 만나고 새로운 창작을 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 교수는 "K-팝, K-드라마, K-영화, K-푸드에 이어 K-문학이 주목받고 있지만, 인기에 비해 작가들이 유럽에 널리 알려지지는 않고 있다"고 페스티벌의 의미를 설명했다.

한류가 퍼지고, 한글을 배우는 사람도 많아지면서 한국 소설의 위상도 올라가고 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지난 3월 K-컬처가 세계적으로 저변을 넓히고 있다고 집중 조명하면서 한국어를 배우는 사람들이 늘고 한국 문학도 떠오르고 있다고 보도했다. 영국 최고 권위의 문학상인 부커상의 국제 부문인 인터내셔널 부커상 최종 후보에 정보라 『저주토끼』, 천명관 『고래』, 황석영 『철도원 삼대』 등 한국 작품이 3년 연속 오르는 성과를 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