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펜딩 챔피언 조코비치, 프랑스오픈 8강서 기권...무릎 부상

중앙일보

입력

무릎 통증으로 프랑스오픈 도중 기권한 조코비치. AP=연합뉴스

무릎 통증으로 프랑스오픈 도중 기권한 조코비치. AP=연합뉴스

디펜딩 챔피언 노박 조코비치(세계랭킹 1위·세르비아)가 프랑스오픈 테니스 대회 8강에서 기권했다.

조코비치는 5일(한국시간) "오른쪽 무릎 부상을 이유로 대회 남자 단식 준준결승에 출전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조코비치는 8강에서 카스페르루드(7위·노르웨이)와 맞붙을 예정이었다.

조코비치가 다친 건 직전 경기다. 그는 16강에서는 프란치스코 세룬돌로(27위·아르헨티나)를 만나 역시 3-2(6-1 5-7 3-6 7-5 6-3)로 승리했다. 하지만 그는 이 경기 3세트가 끝난 뒤 무릎 통증을 호소하며 메디컬 타임아웃을 요청한 뒤 치료를 받았다. 또 세룬돌로와 16강 역시 4시간 39분 접전을 벌이는 등 체력 소모가 컸다.

오른쪽 무릎 통증을 이유로 경기 출전을 포기하면서 조코비치는 세계 1위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이번 대회가 끝나면 세계 1위 자리는 얀니크신네르(2위·이탈리아)가 차지한다. 조코비치를 상대로 기권승을 거둔 루드는 알렉산더 츠베레프(4위·독일)-앨릭스 디미노어(11위·호주) 경기 승자와 결승 진출을 다투게 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