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복귀 눈치싸움…“전문의 따고 싶은데” “돌아가면 굴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3면

“달라진 건 없습니다. 응급실로 돌아가진 않을 겁니다.”

박단(세브란스병원 응급의학과 전공의)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정부의 전공의 사직서 수리금지 명령 철회 발표를 앞두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이다. 박 위원장은 “거참 또 시끄럽다. 퇴직금은 준비가 됐냐”라고도 적었다. 이에 앞서 대전협 내부 공지를 통해서는 “애초에 다들 사직서가 수리될 각오로 나오지 않았느냐”며 “힘냅시다. 학생들도 우리만 지켜보고 있다”면서 내부 결집을 호소했다.

관련기사

정부가 전공의 사직서 수리를 허용하고 복귀자에게 행정처분을 사실상 면제해 주기로 하면서, 전공의들은 선택의 갈림길에 서게 됐다. 표면적으로는 “돌아가지 않겠다”는 목소리가 우세하다. 의사만 가입할 수 있는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이번에 밀리면 끝” “돌아가면 정부가 시키는 대로 하는 노예” “패배 선언하고 굴욕적으로 돌아가지 말자”처럼 단일대오를 강조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의료계에서는 “눈치 게임이 시작될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관련 규정상 수련 중 사직한 전공의는 1년간 같은 과·연차에 복귀할 수 없다. 사직할 경우 전문의 취득이 그만큼 늦어지는 셈이다. 빅5 병원 한 3년 차 전공의는 “개원가에 취직하려고 해도 전문의 자격을 따두는 게 유리하다”며 “조금만 더 수련 받으면 전문의를 딸 수 있으니 복귀가 고민되긴 한다”고 말했다. 서울의 한 대형병원장은 “병원 핵심 인력인 필수의료과는 대부분 돌아오지 않을 분위기”라며 “전공의들과 연락이 계속 닿지 않아 사직 문제를 어떻게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또 다른 대학병원 관계자는 “행정처분을 안 한다고 공식 발표했으니 마지막 기회로 보고 돌아와야 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