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모녀 살인' 피의자는 65세 박학선…경찰, 신상 공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경찰청은 4일 오후 3시 신상정보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살인 혐의를 받는 박학선(65)의 얼굴과 이름 등 신상정보를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사진 서울경찰청

서울경찰청은 4일 오후 3시 신상정보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살인 혐의를 받는 박학선(65)의 얼굴과 이름 등 신상정보를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사진 서울경찰청

경찰이 서울 대치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박학선(65)의 신상정보를 4일 공개했다.

서울경찰청은 이날 오후 3시 신상정보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박씨의 얼굴과 이름 등 신상정보를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범행의 잔인성 및 피해의 중대성이 인정되고, 범행의 증거가 충분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또 신상공개로 범죄발생으로 인한 국민불안을 고려하고 유사범행에 대한 예방효과 등 공공의 이익이 있다고 봤다.

박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6시 54분쯤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60대 여성 A씨와 그의 30대 딸 B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이들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박씨가 범행을 저지른 대치동 오피스텔 6층 한 호실은 A씨가 사무실로 사용하던 곳으로 파악됐다. 박씨는 사건 당일 오후 6시쯤 이 건물 인근에서 A씨와 그의 딸 B씨를 함께 만났고, 10분여 뒤 사무실로 올라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박씨와 A씨는 교제하던 사이로, A씨는 사건 당일 박씨에게 이별 통보를 하기 위해 딸과 함께 박씨를 만났다고 한다. 이에 격분한 박씨가 흉기를 휘두르면서 A씨는 현장에서 숨졌고, B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사망했다.

박씨는 범행 직후 입고 있던 외투를 벗고 휴대전화를 끈 채 택시를 여러차례 갈아타고 도보를 이용하며 도주했다.

이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 수서경찰서는 사건 발생 40여분 뒤 현장을 목격한 피해자 가족의 신고로 현장에 출동, 박씨를 용의자로 특정했다. 이후 인근 폐쇄회로(CC)TV 등을 토대로 박씨를 추적해 사건 발생 13시간 만인 같은달 31일 오전 7시 54분 서울 서초구 남태령역 인근에서 박씨를 긴급체포했다. 범행에 쓰인 흉기는 지난 3일 사건 현장 인근 한 아파트 공원에서 발견됐다.

박씨는 우발 범행을 주장하고 있다. 검거 3시간여 만에 서울 강남구 개포동 수서경찰서로 압송된 그는 ‘계획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나’라는 취재진 질문에 “아니오”라고 답했다.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이냐’고 묻자 “네”라고 답변했고, ‘흉기를 미리 준비했나’라는 질문에는 “아니다. 거기(사건현장)에 있던 것”이라고 말했다.

박씨는 지난 2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구속영장실질심사) 출석 당시 ‘이별 통보에 범행을 저지른 것이 맞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딸이) 신랑한테 전화하는 바람에 범행이 이뤄졌다”고 답변하기도 했다. 박씨는 이날 오후 구속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