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체육회-삼진제약, 개발도상국 여성장애인스포츠 발전 후원

중앙일보

입력

3일 서울 올림픽회관 신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삼진제약-장애인체육회 후원협약식. 사진 대한장애인체육회

3일 서울 올림픽회관 신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삼진제약-장애인체육회 후원협약식. 사진 대한장애인체육회

대한장애인체육회는 3일 서울 올림픽회관 신관 대회의실에서 삼진제약과 개발도상국 여성장애인스포츠 발전을 위한 후원 협약을 맺었다.

이날 협약식에는 대한장애인체육회 정진완 회장, 정재준 부회장, 삼진제약 최지현 사장 및 최지선 부사장 등 양 기관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했다.

삼진제약은 개발도상국 3개국(네팔, 부탄, 코소보) 여성 장애인선수 후원을 위해 국가별 연 1000만 원을 내놓기로 했다. 국제대회 참가와 훈련 장비 보급 등에 후원금을 사용한다. '삼진제약 여성장애인선수 지원 프로그램(가칭)'은 매년 성과를 검토하여 향후 최대 4년 간 이어갈 계획이다.

정진완 대한장애인체육회 회장은 "장애인스포츠 안에서도 가장 소외되어 지원이 꼭 필요한 영역이 개발도상국 여성장애인선수 발전에 대한 부분이다. 필요한 후원을 해주신 삼진제약 임직원분들께 감사드리며, 대한장애인체육회도 개발도상국 여성장애인 선수들이 더 나은 환경에서 스포츠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열심히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최지현 삼진제약 사장은 "대한장애인체육회를 통해 시스템 및 인프라가 상대적으로 열악한 개발도상국의 여성 장애인 스포츠 발전과 이를 위한 복지 환경 조성에 기여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도 여러 방면에 걸친 지속적인 사회공헌 사업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