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김정숙 기내식' 공세에 "尹대통령 술자리 비용도 공개하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정책현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스1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정책현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4일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기내식 비용에 대한 국민의힘의 공세에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비용도 공개하라”며 맞불을 놨다.

진성준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여권이 산출 근거도 불분명한 기내식 비용을 두고 공세를 펴고 있다”며 “긴말 하지 않겠다. 정부는 즉시 2018년 김정숙 여사 인도 방문 기내식비의 산출 내역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여당의 주장이 근거 없는 공세라며 세부 항목 공개를 요구한 것이다.

앞서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은 2018년 11월 4~7일 김 여사의 인도 방문 당시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항공이 체결한 수의 계약서를 근거로 ‘기내 식비’가 6292만원에 달했다고 주장했고, 이에 윤상현 의원은 김 여사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수사 대상으로 한 ‘김정숙 여사 특검법’을 대표발의했다.

이에 전 정책위의장은 이날 “윤석열 대통령 해외 순방비의 구체적 내용도 공개하라”며 “기내 식비는 얼마였고 밤마다 재벌 회장과 가진 술자리 비용은 얼마였는지, 그 비용은 누가 냈는지 공개하라”고 맞섰다.

특검법을 발의한 윤 의원을 향해서는 “당 대표 출마용 특검법인가”라며 “검찰 수사를 믿지 못해 특검법을 발의한 것이라면 ‘채 상병 특검법’과 ‘김건희 특검법’은 왜 반대하나”라고 꼬집었다.

한편 문재인 정부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맡았던 윤건영 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여사는 인도 방문 공세와 관련된 사람들에 대한 법적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