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대표 "퇴직금 준비되셨죠? 사직서 수리돼도 안 돌아간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정부가 4일 각 수련병원이 전공의들의 사직서를 수리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방안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오전 SNS에 “퇴직금은 준비되셨겠죠”라는 글을 올리며 복귀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다시 밝혔다.

박 위원장은 “정부는 석 달이 넘게 매번 검토 중이다, 논의 중이다. 대한의사협회건 보건복지부건 왜 하나같이 무의미한 말만 내뱉는지 모르겠다”며 “업무개시 명령부터 철회하라. 시끄럽게 떠들지만 말고. 아니면 행정 처분을 내리든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사실 이제는 뭐라고 지껄이든 궁금하지도 않다. 전공의들 하루라도 더 착취할 생각밖에 없을 텐데”라며 “달라진 건 없다. 응급실로 돌아가진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의료계에 따르면 박 위원장은 지난 3일 전공의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사직서가 수리돼도 돌아가지 않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박 위원장은 “저도 마찬가지지만 애초에 다들 사직서 수리될 각오로 나오지 않았느냐”며 “사직서 쓰던 그 마음 저는 아직 생생하다. 사직서 수리 금지 명령으로 지금까지 유보되었을 뿐”이라고 했다.

그는 이 메시지에서 “2월 20일을 다들 기억하느냐. 어느덧 백 일이 지났다”며 “다들 너무 잘하고 있다. 이런 전례가 없다. 그렇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고 했다.

이어 “할 수 있다. 그리고 해야 한다. 힘냅시다. 학생들도 우리만 지켜보고 있다”며 독려했다.

정부 발표에 상관없이 복귀하지 않겠다는 의사도 분명히 밝혔다.

박 위원장은 “또 무언가 발표가 있을 것 같다. 결국 달라진 것은 없다”며 “저는 안 돌아간다. 잡아가도 괜찮다”고 했다.

또한 “지금까지 언제나 어느 순간에도 떳떳하고 당당하다”며 “부디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럽지 않은, 그런 한 해를 만들어 보자”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