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플] 한글 몰라도 카카오택시 부른다… ‘케이라이드’ 14개국 출시

중앙일보

입력

카카오모빌리티(카모)가 외국인 관광객들도 국가·언어·결제수단 등 제약 없이 편하게 쓸 수 있는 글로벌 모빌리티(이동 수단) 플랫폼 ‘케이라이드(k.ride)’를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

서울 시내의 한 도로를 달리고 있는 카카오 택시의 모습. 연합뉴스

서울 시내의 한 도로를 달리고 있는 카카오 택시의 모습. 연합뉴스

무슨 일이야

카모가 출시한 케이라이드는 한국을 포함해 미국·중국·일본·싱가포르 등 14개국 앱스토어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해당 국가에서 앱을 설치한 이용자들은 한국을 방문했을 때 별도로 국내 앱을 다운로드 받을 필요없이, 케이라이드로 카카오 T 블루와 벤티·블랙·모범택시 서비스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왜 만든 거야

어느 나라 사람이든 한국에 오면 언어나 결제 수단 장벽 없이, 새로 계정을 만들거나 앱을 설치하는 번거로움 없이 모빌리티 서비스를 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게 목적. 현재 케이라이드에선 영어와 중국어(간체·번체), 일본어 등 4개 언어를 지원하며, 목적지를 검색하거나 기사와 채팅을 통해 할 때는 자동번역 기능을 사용해 태국어·아랍어 등 약 100여개 언어로 대화를 나눌 수 있다. 또 국내 카드가 없더라도 해외 발행된 카드를 등록해 자동결제 기능을 쓸 수 있고, 카카오 계정이 없는 해외 이용자도 전화번호 입력 후 구글이나 애플 계정, 이메일 인증 등을 통해 쉽게 가입할 수 있다.

카카오모빌리티가 14개국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모빌리티 플랫폼 '케이라이드'를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 케이라이드에선 4개 언어를 지원하며, 목적지 검색이나 기사와의 대화에선 자동번역을 통해 100여개 언어를 사용할 수 있다.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가 14개국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모빌리티 플랫폼 '케이라이드'를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 케이라이드에선 4개 언어를 지원하며, 목적지 검색이나 기사와의 대화에선 자동번역을 통해 100여개 언어를 사용할 수 있다. 카카오모빌리티

카모는 글로벌 이용자들이 여러 국가에서 하나의 앱으로 모빌리티 서비스를 사용하게 하면서 혼란을 줄이고, 친숙함을 높이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앞서 우티(UT LLC)가 지난 3월 택시 호출 플랫폼 서비스의 이름을 ‘우티(UT)’에서 ‘우버 택시(Uber Taxi)’로 바꾸고, 한국 방문 외국인들이 별도 전환 없이 해외에서 쓰던 앱 그대로 사용해 택시를 부를 수 있게 한 것 역시 같은 이유. 그 전까지 우티 앱은 한국에선 우티로 표시됐지만, 해외에 가면 우버 앱으로 자동 변경됐다. 당시 우티 측은 “동일 앱이지만 국가에 따라 서비스명이 달라진다는 점에 혼란스러워하는 외국인이 많다는 의견에 따라 브랜드명을 일원화하게 됐다”고 했다.

앞으로는

카모는 올해 안에 케이라이드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는 국가를 30여개로 확대할 예정이다. 또 한국을 포함한 각 국가에서 차량 호출과 함께 여행객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선보일 계획도 갖고 있다. 류긍선 카모 대표는 “국내에서 다져온 성공적인 플랫폼 모델을 기반으로 다양한 글로벌 진출 사례를 만들고 있다”며 “이제 케이라이드로 국경을 넘어 전 세계인들이 편리하고 친숙하게 사용할 수 있는 글로벌 맞춤형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