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평산책방’ 진입로 넓힌다...양산시 1억 들여 공사 착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책방 주변이 방문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뉴스1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책방 주변이 방문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뉴스1

문재인 전 대통령이 만든 ‘평산책방’으로 가는 길이 확 넓어진다. 평산책방은 지난해 4월 문을 연 이후 핫플레이스가 됐지만, 그간 진입로가 좁아 주민과 방문객이 불편을 겪었다.

양산시는 ‘평산마을 안길 확장공사’를 진행 중이라고 4일 밝혔다. 이는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내 마을회관부터 평산책방까지 150m 구간을 확장하는 공사다. 도로 폭은 기준 2.5~3m에서 4m로 넓힌다. 일부 공사 구간은 확장 부지가 도로보다 낮은 탓에 석축으로 쌓은 뒤 아스팔트로 포장한다.

이 마을 길은 차 한 대만 겨우 지날 수 있을 정도로 좁다. 맞은 편에서 차가 오면, 다른 차는 기다렸다가 진입해야 하는 등 자동차 교행이 불가능했다. 시는 이번 공사가 마무리되면 소방·구급차 등도 다닐 수 있어 위급 상황 시 빠르게 대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확장 공사가 진행 중인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회관에서 평산책방으로 가는 마을 길. 착공 전인 지난해 4월 모습. 안대훈 기자

확장 공사가 진행 중인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회관에서 평산책방으로 가는 마을 길. 착공 전인 지난해 4월 모습. 안대훈 기자

이번 공사는 최초 2022년 8월 ‘마을회관과 통하는 마을 안길이 너무 좁다’는 주민 민원에 따라 추진됐다. 앞서 시는 1억원의 예산을 편성해 지난해부터 본격 공사에 들어가려고 했다. 하지만 공사 구간의 일부 토지주와 보상 문제 때문에 착공이 늦어졌다.

이런 와중에 평산책방이 문을 열자, 도로를 개설해달라는 민원이 빗발쳤다. 평산책방을 찾는 자동차와 방문객 수가 급격하게 늘었기 때문이다. 평산책방 방문객은 월평균 2만4000명이다. 문 전 대통령이 지역 주민의 문화 공간이자 사랑방으로 마련한 평산책방은 사저에서 직선거리로 약 170m(도보 4분) 거리의 사저 경호구역(반경 300m) 안에 있다.

시는 추경을 통해 4000만원을 추가로 투입, 지난달 16일 공사에 들어갔다. 준공은 다음 달 초로 예상된다. 시 관계자는 “마을 숙원사업이기도 해 최대한 이른 시일 내 공사를 마쳐 주민과 방문객 불편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