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카콜라ㆍ펩시보다 낫다...서울 아리수 재생플라스틱 병만 사용

중앙일보

입력

서울시는 앞으로 수돗물을 병에 담아 제공하는 '아리수'를 100% 재생플라스틱으로 만든 병(PET)에 담아 공급한고 4일 밝혔다. 서울시 관계자는 “지난해 아리수 음료병에 재생플라스틱 30%를 사용한 데 이어 올해 사용 비율을 혁신적으로 높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시는 물을 100% 재생플라스틱 병에 담는 것은 세계적으로도 드문 일이라고 한다. 실제 환경부와 유럽연합(EU)의 재생원료 사용 목표는 2030년까지 30%다. 글로벌기업인 코카콜라와 펩시 등도 2030년까지 50% 사용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서울시, 병입 아리수 100% 재생플라스틱으로

100% 재생 플라스틱으로 만든 병물 아리수 생산 모습. 사진 서울시

100% 재생 플라스틱으로 만든 병물 아리수 생산 모습. 사진 서울시

서울시는 올해 재생플라스틱으로 만든 병물 아리수를 총 65만병(350㎖ 45만병ㆍ2L 20만명) 생산할 계획이다. 이렇게 생산된 아리수는 각종 축제 현장과 재난 등으로 물이 부족한 곳, 민방위 대피시설(2643개소) 등에 공급한다. 이렇게 하면 폐플라스틱 16t정도 재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를 통해 약 17t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일 수 있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병물 아리수는 물론 상수도 시설물에도 재생원료를 사용한 밸브·PE관· PVC관 도입을 검토 중이다.

과거 병물 아리수와 올해 생산 예정인 100% 재생 플라스틱 병물 아리수 비교. 사진 서울시

과거 병물 아리수와 올해 생산 예정인 100% 재생 플라스틱 병물 아리수 비교. 사진 서울시

그동안 서울시는 병물 아리수를 통해 플라스틱 줄이기를 시도해왔다. 시는 우선 일회용 페트병 사용을 줄이기 위해 2019년부터 플라스틱병에 담긴 아리수를 재난 현장 등 필요한 곳에만 공급하고 있다.
또 페트병 제작 시 쓰이는 플라스틱 사용량을 2018년 개당 19g에서 14g으로 26.3% 감량한 것을 시작으로 효과적인 재활용을 위해 2020년부터는 무(無)라벨로 출시하고 있다. 2022년부터는 제조일자 인쇄 등에 화학 염료(잉크)를 사용하지 않고 친환경 레이저로 각인 처리하고 있다. 시는 지난해 아리수 음료병 뚜껑 색을 서울 색인 ‘스카이 코랄’로 바꾸고, 시각장애인을 위한 점자표기도 추가했다.

100% 재생 플라스틱으로 만든 병물 아리수. 뚜껑은 서울색인 '스카이 코랄'로 바꿨다. 사진 서울시

100% 재생 플라스틱으로 만든 병물 아리수. 뚜껑은 서울색인 '스카이 코랄'로 바꿨다. 사진 서울시

한편 서울아리수본부는 올해 영국에서 열리는 ‘리쿱 어워드(RECOUP Awards)’에 재생플라스틱 100% 사용한 아리수 출품을 준비 중이다. 비영리단체인 리쿱(RECOUP)이 주최하는 이 행사는 순환적인 플라스틱 가치사슬을 선도하는 기관을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여기에는 코카콜라, 맥도날드, 네슬레, 미국 브래드포드 시의회 등 여러 기업과 자치단체·지방의회 등이 회원으로 가입돼 있다. 한영희 서울아리수본부장은 “100% 재생원료를 사용한 아리수를 생산하는 것은 다른 나라 도시나 기업보다 훨씬 앞선 순환경제의 모범 사례”라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재활용 방안을 추진해 2050탄소중립을 실현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