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학력자 月1000만원 번다"…中대도시서 뜨고 있는 직업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pixabay

사진 pixabay

중국 어린이들의 학업, 사회적 성공에 대한 압박이 커지면서 대도시를 중심으로 '아동 성장 동반자'라는 직업이 인기를 얻고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3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최근 중국 주요 대도시에서 '아동 성장 동반자'라는 직업이 급성장하고 있다. 이는 아이들을 가르치고 숙제를 돕는 일 외에도 각종 과외 활동 조직과 대회 같은 행사를 준비하는 것을 돕는 역할을 한다.

이 직업은 한 달에 평균 1만 위안(약 190만원)에서 2만 위안(약 370만원)을 받지만, 일부 숙련된 고학력자들은 6만 위안(약 1137만원)까지 받는다. 학부모들의 기대치가 높아 이 직업 종사 중 90%가 최소 학사 학위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상하이의 명문 대학에서 국제관계학을 전공했다는 슈라라는 여성은 "대학 졸업 2년 전 사업가 자녀의 성장 동반자로 아르바이트했다"며 "자녀의 어머니는 나에게 자신의 집에서 살면서 아들에게 영어를 가르치고 아들의 수많은 과외 활동에 동행해 달라고 부탁했다"고 전했다.

이어 "(아동 성장 동반자는) 아이들이 좋은 삶을 살고, 긍정적인 학습 습관을 형성하며 올바른 가치관을 갖도록 돕는 데 중점을 두기 때문에 상주 가정부나 가정교사와는 다르다"고 했다.

슈라에 따르면 고용주 대부분은 자녀 교육에 돈을 아끼지 않는 고소득 가정이다. 또 지원자들은 유치원에 대한 전문지식, 고등 교육 학위, 능숙한 영어 실력은 물론 제2외국어, 악기 연주 등 다른 기술도 있어야 한다. 이 산업에 종사하는 대부분의 근로자는 여성이지만 일부 남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경우 사생활 보호 문제로 남성 근로자에게 임대 아파트를 얻어주기도 한다고 슈라는 덧붙였다.

상하이에 사는 아동 성장 동반자 우모씨는 아이들에게 정서적 상담도 해주고, 공부에 집중하지 못하는 아이들의 문제도 바로잡아줬다고 말했다. 그는 "주말이 가장 바쁘다. 온종일 아이들과 함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