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반점 싹 돌아본 백종원 "내가 내 껄 디스해야 하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유튜브 캡처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유튜브 캡처

그간 많은 자영업자들을 상대로 요리 솔루션을 진행해왔던 백종원 대표가 이번엔 본인이 운영하는 더본코리아의 대표 중식 브랜드 '홍콩반점0410'(이하 홍콩반점)을 상대로 '기습 점검'에 들어갔다. 백 대표가 진행하는 유튜브 콘텐트 '내꺼내먹'에서 "홍콩반점을 점검해달라"는 네티즌의 요청이 빗발쳤기 때문이다.

3일 백 대표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는 '[내꺼내먹_홍콩반점] 오래 기다리셨습니다, 여러분의 말씀이 맞았어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에는 백 대표가 홍콩반점의 짜장 메뉴와 탕수육을 직접 먹어보고 평가하는 내용이 담겼다.

백 대표는 처음 시범 삼아 홍콩반점 한 지점에서 짜장면과 짜장밥, 탕수육을 배달시켰다. 그 결과 배달도 빨랐고, 음식 퀄리티도 만족스러웠다. 백 대표는 "배달이 이 정도면 맛있는 거다"라며 "다른 매장들도 이 정도만 되면 컴플레인 올라올 게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이후 본격적인 점검에 들어갔다. 제작진은 공정한 평가를 위해 미스터리 쇼퍼로 가장해 전국 홍콩반점 매장을 돌았다. 한 달여간 점검 끝에 여러 지점에서 '엄청 달고, 면을 잘 안 털어서 그런지 싱겁다', '홀에서 먹는데도 면이 불어 있고, 짜장 소스가 뭉쳐있다', '짜장 소스가 부족했고 달걀이 타서 나왔다' 등의 문제가 접수됐다.

백 대표 역시 평가에 참여했다. A 지점에서 배달된 짜장면을 먹어본 백 대표는 "팀원 여러분 감사하다. 여러분들의 말씀이 맞았다"며 실망감을 드러냈다. 백 대표는 "내가 내 껄 스스로 디스해야 하네"라며 "면이 삶은 지 좀 된 식감이다. 깡통에 들어 있는 파스타 식감보다 조금 더 좋은데 미리 삶아놓은 걸 살짝 데쳤거나 오버 쿠킹 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탄 달걀이 든 짜장밥을 먹고선 "이 집 짜장은 색깔은 연한데 짜장이 왜 이렇게 짜지. 소스 아끼려 간장을 넣었나"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뒤이어 배달 온 B 지점의 음식은 상대적으로 괜찮았다. 백 대표는 "이 정도면 동네 짜장면집 중에 잘하는 편"이라며 "진짜 웃기지 않나. 기본을 지키는 곳과 안 지키는 곳이 차이가 난다"고 했다.

사진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유튜브 캡처

사진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유튜브 캡처

백 대표는 차 안에서도 시식 점검을 이어갔다. C 지점은 합격이었지만, D 지점의 탕수육은 튀김옷이 두꺼워 배달 용기에 붙어있었고 조각들이 붙어 제대로 떼어지지 않았다. 두 지점의 탕수육을 비교한 백 대표는 "내가 지금 누구한테 고자질을 하는 거야"라며 "사장님들 이러시면 안 된다. 제가 욕먹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이러면 장사가 안된다"고 말했다.

뒤이어 D 지점의 짜장면과 짜장밥까지 맛본 백 대표는 "이 집은 레시피를 창조했나 봐. 자신만의 길을 가고 계신다. 도대체 뭔 생각으로 이러시는 거야"라며 혹평을 이어갔다. 백 대표는 결국 홍콩반점 담당자에게 연락해 D 지점의 긴급 점검을 지시했다. 백 대표는 "이런 집들 때문에 잘하는 다른 홍콩반점들이 욕먹고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이후 백 대표는 홍콩반점 담당자들을 불러 대책 마련에 나섰다. 백 대표는 "홍콩반점은 모든 브랜드 중에 사람의 기술이 가장 중요하다. 매뉴얼에 있는 레시피 그대로만 하면 되는데 그걸 안 보니까 문제"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매뉴얼 북은 운영 방식부터 조리 과정까지 상세히 적혀 있어 분량이 상당했다. 이에 백 대표는 "간단하게 따라 해도 기본은 나올 수 있게 하는 프로젝트를 하자"라고 제안했다. 짜장 메뉴에 대한 본격 솔루션은 다음 영상에서 다뤄질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