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힐러리 투옥 언급한 적 없다" 또 거짓말 구설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대통령이 과거 경쟁자였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투옥시켜야한다고 주장한 사실이 없다고 거짓말을 해 구설에 올랐다.

3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와 CNN 등 외신은 공화당 대선 주자인 트럼프 전 대통령이 전날 방영된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지난 2016년 대선 때 경쟁자였던 클린턴 전 장관을 감옥에 넣어야한다고 주장한 적 없다고 한 발언을 일제히 집중 조명했다.

입막음 돈 의혹과 관련해 34개 혐의에 대해 모두 유죄 평결을 받은 트럼프 전 대통령은 내달 11일 담당 판사의 선고를 앞두고 있다. 그는 최악의 경우 징역 4년에 처할 수 있는 상황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전날 인터뷰에서 2016년 유세 당시부터 그의 지지자들에게서 흔히 흘러나온 '그녀를 감옥에'(Lock her up) 구호와 관련 "그들은 항상 그녀를 투옥하라고 외쳤지만, 그것은 끔찍한 일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리고 그 일이 나에게 벌어졌다"고 했다. 또 "나는 그녀를 투옥하라고 말한 적이 없고, 사람들이 투옥을 외쳤다"며 "승리 후 나는 아주 공개적으로, 진정하고 이제는 미국을 위대하게 만들 때라고 다독였다"고 강조했다.

WP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클린턴 전 대통령의 투옥을 명백하게 언급한 사례는 여러 건"이라고 지적했다. 2016년 7월 당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콜로라도 유세에서 "내가 힐러리를 언급할 때마다 '투옥하라'는 외침이 들린다"며 "나도 여러분에 동의하기 시작했다"고 말했고, 6월에도 "그녀는 감옥에 가야한다. 그녀는 완전히 유죄"라고 했다. 또 같은 해 10월 소셜미디어 엑스에 "힐러리는 기소돼 감옥에 갔어야 했다"며 "그 대신 그녀는 조작된 선거에 후보로 출마했다"고 적었다고 매체는 전했다.

다만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16년 대선 승리 직후인 11월에는 "힐러리는 나라를 위해 오랫 동안 열심히 일했으며, 그녀에게 큰 빚을 지고 있다"면서 "이제는 분열에 따른 상처를 하나로 묶어 하나로 단합해야 할 때"라고 화합의 메시지를 내기도 했다. 이후 2020년 대선 당시에도 클린턴 전 장관을 감옥에 보내야 한다는 구호는 그치지 않았고, 이는 바이든 일가를 감옥에 보내라는 구호로까지 이어졌다고 매체가 보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