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하와이 방향으로 매년 3㎝씩 움직인다

중앙일보

입력

국토지리정보원이 공개한 GNSS 지각 감시 현황판 화면. 국토지리정보원 제공

국토지리정보원이 공개한 GNSS 지각 감시 현황판 화면. 국토지리정보원 제공

한반도가 동남쪽인 하와이 방향으로 매년 3㎝가량 움직이고 있는 것이 관측됐다.

국토지리정보원은 3일부터 GNSS 지각변동 감시시스템이 측정하는 국토의 일일 변화량을 일반에 공개한다고 이날 밝혔다. 위성항법시스템은 GPS 같은 인공위성 네트워크를 이용해 지상에 있는 목표물의 위치를 측정하는 체계를 통칭한다.

국토지리연구원은 전국 상시 관측소에서 항법위성 신호를 24시간 수신해 국토의 정밀한 위치를 계산하고, 지각 변동량을 분석하고 있다.

이 데이터를 지금까지는 내부 연구용으로만 활용했지만, 이날부터 일반인도 활용할 수 있도록 기본 분석값을 제공한다.

지각변동 감시시스템 분석 결과, 한반도는 110도 11분 7초 방향으로 매년 3.18㎝씩 움직이고 있다.

지각변동 감시 시스템으로 연간 지각 변화 추세뿐 아니라 일 단위 계산 결과를 확인할 수 있어 한반도 주변에 강진이 발생할 경우 미치는 영향을 신속하게 파악할 수 있다.

조우석 국토지리정보원장은 “GNSS 지각변동 감시시스템으로 다양한 측량 및 지구 물리 연구를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정밀한 위치 기준을 정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