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바페, 5년 총액 3360억원에 레알 마드리드행...구단 공식 발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경제 06면

킬리안 음바페

킬리안 음바페

프랑스 프로축구 파리생제르맹(PSG)의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26·사진)가 마침내 스페인 명문 레알 마드리드 유니폼을 입는다.

레알 마드리드 구단은 4일(한국시간)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음바페와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계약 기간은 2029년까지 5년이다. 음바페와 PSG의 계약 기간은 이달 30일까지다. 음바페가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할 것이라는 이야기는 이강인(23)이 PSG에 입단하던 지난해 여름부터 나왔는데 올여름을 앞두고 결국 현실이 됐다.

BBC에 따르면 음바페는 이번 계약으로 레알 마드리드로부터 총 2억2500만 유로(약 3360억원)를 받는다. 그는 계약금으로만 1억5000만 유로(약 2240억원), 매 시즌 연봉으로 1500만 유로(약 224억원)를 챙긴다. 음바페는 올 시즌 PSG에서 연봉 7500만 유로(약 1127억원)를 받았지만, 돈보다 명예를 위해 이적을 결정했다. 음바페는 대신 레알 마드리드가 자신의 초상권을 활용해 얻는 수입의 일부를 받기로 했다. PSG는 계약 기간이 끝나는 시점에 음바페의 이적이 이뤄지기 때문에 단 한 푼의 이적료도 받지 못한다.

음바페는 유럽 축구를 대표하는 골잡이다. 그는 2017~18시즌부터 7시즌 동안 PSG에서 뛰며 308경기 256골을 터뜨렸다. 프랑스 국가대표로는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고, 2022 카타르월드컵에선 준우승과 득점왕(8골)을 차지했다. 음바페가 적은 연봉을 감수하면서도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하는 건 유럽 정상 정복이라는 꿈을 이루기 위해서다. 그는 프랑스 리그1(7회)과 월드컵을 석권했지만, 아직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 트로피는 들지 못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올 시즌인 2023~24시즌 챔피언스리그 우승팀이자 최다 우승(15회)팀이다.

한편 K리그1 대전하나시티즌은 지난 3일 “황선홍(56) 전 한국 23세 이하(U-23) 대표팀 감독을 제15대 사령탑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황 감독은 2020년 9월 성적 부진으로 대전 사령탑에서 물러난 뒤 4년 만에 다시 대전으로 복귀하게 됐다. 대전은 현재 K리그1 강등권인 11위에 머물러 있다. 황 감독은 지난해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한국의 대회 3연패를 이끌었지만, 지난 4월 26일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8강에서 탈락해 파리올림픽 출전권을 따내는 데 실패했다. 한국 축구가 올림픽 본선 진출에 실패한 건 1984년 로스앤젤레스 대회 이후 40년 만이다. 황 감독은 대전을 맡으면서 U-23 대표팀에서 물러난 지 5주 만에 재기의 기회를 잡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