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남자' 김현중 농사 짓는다…"2억 주고 산 땅 3000만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SNS 캡처

SNS 캡처

그룹 SS501 출신 가수 겸 탤런트 김현중(38)이 귀농 후 근황을 전했다.

최근 김현중의 유튜브 채널 ‘KIM HYUNJOONG.official’에는 ‘농사농사농사농사농사(답이없땅)’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앞서 김현중은 농촌에서 생활 중인 근황을 전한 바 있다. 이날 영상에서 김현중은 옥수수 농사를 준비했다.

김현중은 마을 이장의 트랙터로 운전을 연습하다가 트랙터를 고장 내기도 했다. “수리비가 3000만원 나올 것 같다”는 말에 김현중은 “그러면 이 땅을 드려야죠”라고 했다.

마을 이장은 이내 트랙터를 고친 뒤 이장은 김현중에게 다시 한번 트랙터를 운전할 기회를 줬고 김현중은 무사히 운전에 성공했다.  이장이 김현중에게 사진을 찍어 달라고 요청하자 그는 “자제분들이 안 믿나 봐. 김현중이 갑자기 와서 같이 농사짓고 있다고”라며 웃었다.

김현중은 모종을 심고 호스를 연결하는 등 든든한 면모를 발휘했다. 그는 기초 작업을 마친 후 “하루 만에 일군 결과라고 하기에는 업적이 대단하다”며 뿌듯해했다.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지난 4월 김현중은 자산관리사를 통해 부동산 재테크를 했다가 돈을 잃었던 사연을 전했다. 김현중은 “이천에 모르는 땅이 있다. 농사를 지어야 한다고 이 땅은 살 사람이 없어서 못 팔았다. 세 명이 분할된 가운데 조금이 내 땅이다. 지난 2017년에 2억 넘게 주고 샀을 거다. 지금은 3000만 원 정도 한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김현중은 2005년 SS501로 데뷔했다. 2009년 신드롬을 일으킨 KBS 2TV 드라마 ‘꽃보다 남자’에서 꽃미남 ‘윤지후’ 역을 맡아 한류스타 반열에 오르며 큰 인기를 누렸다. 하지만 2014년부터 수년간 전 여자친구 A씨와 폭행 시비, 친자 분쟁 등 각종 사생활 논란이 일기도 했다.이후 2022년 2월 동갑내기 연인과 결혼해 같은 해 10월 득남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