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토엔 ‘오이오차’ 오타니 쇼헤이와 글로벌 옥외 광고 캠페인

중앙일보

입력

6월 한 달간 진행되는 뉴욕 타임스퀘어 옥외 광고

6월 한 달간 진행되는 뉴욕 타임스퀘어 옥외 광고

글로벌 차&음료 기업 이토엔(ITO EN)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LA다저스 선수인 오타니 쇼헤이가 등장하는 대규모 글로벌 옥외 광고 캠페인을 진행한다.

이번 옥외 광고 캠페인은 한국, 일본, 미국, 대만 등 세계 88곳에서 진행된다. 한국에서는 6월 한 달간 서울 광화문 코리아나호텔, 강남역 인근 시티빌딩, 규정빌딩 대형 전광판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오타니 선수가 활약하고 있는 미국에서는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대로를 비롯해 오타니 선수가 뉴욕 양키스와의 시리즈 경기를 위해 뉴욕을 방문하는 8일~ 10일(현지시간)에는 뉴욕 타임스퀘어에도 광고가 게재된다. 일본에서는 오타니 선수의 고향인 이와테현을 시작으로, 도쿄, 삿포로, 나고야, 오사카 등 82곳에서 진행된다.

대형 전광판 속에 등장한 오타니 선수는 푸르른 웅장한 녹차밭에서 위엄 있게 선 모습으로, 녹차의 가치를 전 세계에 알리고, 녹차로 지구의 미래에 기여하겠다는 강렬한 눈빛을 보여준다.

이토엔의 녹차 음료 브랜드인 ‘오이오차’가 한국을 비롯한 다양한 국가에서 대규모 광고 캠페인을 진행한 것은 이번이 최초다. 이토엔은 오타니 선수를 글로벌 앰배서더로 발탁하며, 특히 야구 인기가 높은 한국, 미국, 대만 등 글로벌 시장에서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차 문화에 익숙한 동아시아권은 물론 녹차가 ‘건강 음료’로 알려지며, 북미, 동남아시아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는 것도 주된 이유다.

이토엔은 “차 문화를 전 세계에 알리고 싶다는 오타니 선수와 회사의 공통된 바람을 전달하기 위해, 최초로 여러 국가에서 동시에 진행하는 대규모 옥외 광고 캠페인을 진행하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오타니 선수와 함께 전 세계 많은 사람들에게 녹차의 매력을 알릴 수 있는 다양한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토엔의 대표 브랜드이자 기네스 인증 세계 판매 1위 녹차 브랜드인 오이오차는 1989년 출시 이후 현재 누적 판매량 430억 병을 기록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농심이 유통을 담당하고 있다.

세계 판매 1위(기네스 세계 기록 인증) 녹차 음료 브랜드 ‘오이오차’  

이토엔의 ‘오이오차’는 1989년 출시 이후, 누적 판매량 430억 병(500ml 페트병 환산)을 돌파한 세계 판매 1위의 대표적인 녹차 음료 브랜드다. 이토엔은 1985년, ‘오이오차’의 전신인 세계 최초로 마시는 캔 녹차를 선보인 이래, 시대 변화에 따른 음용 스타일에 맞춰 기술력을 진화 시켜왔으며, 차산지육성사업 등을 통한 엄격한 찻잎 품질관리를 기반으로 지속적으로 성장해 왔다. 차 문화에 익숙한 아시아권은 물론 북미 등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으며, 현재 40여 개국 이상에서 판매되고 있다.

이토엔 소개  

이토엔(ITO EN)은 ‘고객제일주의’를 경영 이념으로, ‘고객의 건강하고 풍요로운 삶과 지속 가능한 사회 실현’을 기업 목표로 차의 맛과 가치를 전 세대의 고객들에게 알리는데 노력하고 있다. 글로벌 차 기업(Global Tea Company)으로 더욱 성장해 나가기 위해 ‘오이오차’를 전 세계에 알리고, 나아가 세계 각지의 차 문화와 연계해 이토엔의 기술력과 밸류체인을 기반으로 글로벌 차원의 차 문화와 차 시장을 창출해 나갈 계획이다. 창립 이래 연계된 모든 사람들과 구축해 온 강력한 파트너십을 통해 전 세계 고객의 건강하고 풍요로운 삶에 기여해 나가는 것을 목표로 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