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문 사태 35주년…어머니회 "진실·보상·책임" 3대 요구 공개서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2019년 홍콩에서 6·4 전후 중국공산당 수뇌부의 회의록을 모아 출판한 『최후의 비밀』 표지에 실린 1989년 6월 4일 대규모 유혈 진압 직후의 천안문 광장. 신세기출판사 홈페이지

지난 2019년 홍콩에서 6·4 전후 중국공산당 수뇌부의 회의록을 모아 출판한 『최후의 비밀』 표지에 실린 1989년 6월 4일 대규모 유혈 진압 직후의 천안문 광장. 신세기출판사 홈페이지

오는 4일 중국 천안문 사태 35주년을 앞두고 희생자 유가족 모임인 '천안문어머니회'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진솔한 대화를 촉구하는 서한을 공개했다.

천안문어머니회는 지난달 31일 해외에 개설된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서한에서 “6·4 참사 35주년을 맞아 다시 한 번 간절하게 시진핑 주석 및 정부에 관련 문제를 다룰 대화를 호소한다”며 “6·4 참사는 중국 정부가 반드시 피하지 않고 인민에게 설명해야 할 역사적이며 비극적인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생존한 유가족 114명은 '진실·보상·책임 3대 요구조건'을 제시했다. 당시 숨진 희생자의 숫자와 명단을 정확히 밝히고, 희생자와 유족에게 법에 따라 배상하는 동시에 법률 절차에 따라 사건 책임자의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국의 6·4 천안문 민주화운동 35주년을 앞두고 희생자 유가족 모임인 천안문어머니회가 공개한 추모 사진. 천안문어머니회 홈페이지 캡처

중국의 6·4 천안문 민주화운동 35주년을 앞두고 희생자 유가족 모임인 천안문어머니회가 공개한 추모 사진. 천안문어머니회 홈페이지 캡처

중국 인민해방군의 유혈진압으로 학생과 시민이 희생된 6·4 천안문 사태는 지난 1989년 4월 15일 당시 실각한 후야오방(胡耀邦, 1915~1989) 전 공산당 총서기가 심장병으로 숨지면서 시작된 추모 시위를 계기로 촉발됐다. 지난 2019년 홍콩에서 6·4 전후 중국공산당(중공) 수뇌부의 회의록을 모아 출판한 『최후의 비밀』 서문에서 우위룬(吳禹論) 시위 참가자는 “6월 3일에서 4일까지 중공은 베이징 시내에 군대를 파견해 무력 진압하고 수백 명의 학생과 민간인을 학살했다”며 “이 사건은 공산당의 핵심을 뒤흔들었고 중국 집권당에 대한 인식을 뒤바꿨다”고 지적했다.

반면 중공은 지난 2021년 세번째 ‘역사결의’에서 “국제적인 큰 환경과 국내 작은 환경이 1989년 봄과 여름 사이 중국에서 엄중한 정치 풍파를 일으켰다”며 천안문 사태를 '반란'으로 못박았다.

지난달 31일 베이징 대사관 밀집 지역인 싼리툰의 육교를 군복을 입은 민병이 경계를 서고 있다. 신경진 특파원

지난달 31일 베이징 대사관 밀집 지역인 싼리툰의 육교를 군복을 입은 민병이 경계를 서고 있다. 신경진 특파원

천안문 사태 35주년을 맞은 올해 중국·홍콩·대만은 각기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중국 당국은 6월 4일 무렵 천안문어머니회 관계자와 인권운동가 등을 거주지 밖으로 격리했던 ‘강제 여행’ 규모를 전에 비해 축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의 인권운동가는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중국 경제 상황이 악화되면서 당국의 사회안정 유지 예산이 줄면서 올해는 강제 여행을 떠나지 않게 됐다고 밝혔다. 다만 시위 재발을 막기 위해 도심 육교마다 한국의 예비군과 유사한 민병이 군복 차림으로 초소를 설치하고 24시간 경계를 서고 있다.

지난해부터 자치정부가 자체적으로 제정한 보안법이 시행되고 있는 홍콩의 빅토리아공원에선 2019년까지 열렸던 추모 집회 대신 야시장 행사가 열리고 있다. AFP 통신에 따르면 홍콩 기독교 주간지 '크리스천 타임스'는 1일자 1면 대부분을 백지로 내보내며 희생자를 추모할 수 없게 된 상황에 항의했다. 반면 대만 타이베이의 중정기념당에선 오는 4일 예술가 단체인 화인민주서원협회가 주최하는 ‘두려움 없이 민주를 추구한다. 총탄은 이상을 뚫지 못한다’는 이름의 추모 행사가 개최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