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동료' 음바페, 레알 마드리드 간다…5년간 3300억원 계약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 시즌 만에 음바페(오른쪽)와 헤어지는 이강인. AP=연합뉴스

한 시즌 만에 음바페(오른쪽)와 헤어지는 이강인. AP=연합뉴스

레알 마드리드 유니폼을 입는 음바페. 로이터=연합뉴스

레알 마드리드 유니폼을 입는 음바페. 로이터=연합뉴스

 프랑스 프로축구 파리생제르맹(PSG)의 스타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26)가 마침내 스페인 명문 레알 마드리드 유니폼을 입는다.

영국 BBC는 3일(한국시간) "음바페가 자유 이적으로 PSG를 떠나 레알 마드리드와 계약을 맺었다"고 보도했다. 계약 기간은 2029년까지 5년이다. BBC에 따르면 음바페는 이미 지난 2월 레알 마드리드와 이적에 구두로 합의했다. 음바페와 PSG의 계약 기간은 이달 30일까지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이적 기간이 시작되는 7월 1일 음바페의 레알 마드리드 이적이 이뤄진다. 음바페가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할 것이라는 얘기는 이강인(23)이 PSG에 입단하던 지난해 여름부터 전해졌는데, 결국 현실이 됐다.

BBC에 따르면 음바페는 이번 계약으로 레알 마드리드로부터 총 2억2500만 유로(약 3360억원)의 거액을 벌어들인다. 그는 계약금으로만 1억5000만 유로(약 2240억원), 매 시즌 연봉으로 1500만 유로(약 224억원)를 챙긴다. 여기에 음바페는 레알 마드리드가 자신의 초상권을 활용해 얻는 수입의 일부도 가져간다. PSG는 계약 기간이 끝나는 시점에 음바페의 이적이 이뤄지기 때문에 단 한 푼의 이적료도 받지 못하게 됐다.

음바페는 프랑스 리그와 대표팀을 넘어 유럽 축구를 대표하는 골잡이다. 그는 2017~18시즌부터 7시즌 동안 PSG에서 뛰며 308경기 256골을 터뜨렸다. 프랑스 국가대표로는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고, 2022 카타르월드컵에선 준우승과 득점왕(8골)을 차지했다. 음바페가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하는 건 유럽 정상 꿈을 이루기 위해서다. 그는 프랑스 리그1(7회)과 월드컵을 석권했지만, 아직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 트로피는 들지 못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올 시즌인 2023~24시즌 챔피언스리그 우승팀이자 최다 우승(15회)팀이다. 지난 2일 열린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돌풍의 팀’ 도르트문트(독일)를 2-0으로 완파했다. 이로써 레알 마드리드는 2021~22시즌 이후 2년 만이자 통산 15번째 ‘빅이어(챔피언스리그 우승 트로피 애칭)’를 들어 올렸다. 당분간 깨지기 어려운 기록이다. 이 부문 2위(7회 우승)인 AC밀란(이탈리아)과의 격차가 크기 때문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