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장 "채상병 사건, 尹-이종섭 통화기록 확보 시급하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오동운 신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지난달 28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서 김진표 국회의장을 예방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연합뉴스

오동운 신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지난달 28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서 김진표 국회의장을 예방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연합뉴스

오동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3일 공수처에서 수사 중인 해병대 채 상병 순직 사건 외압 의혹에 대해 “통화기록 확보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오 처장은 이날 오전 이종석 헌법재판소장을 예방한 뒤 ‘최근 드러난 윤석열 대통령과 국방부 장관 간 통화기록이 수사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이나’라는 취재진 질문을 받고 “구체적 사건에 대해 언급하기는 그렇지만, 국민이 관심 있는 사건과 관련한 통화기록을 확보하는 데 빈틈이 없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나 사무 공간에 대한 강제수사도 검토 중이냐는 질문에는 “시한이 있는, 급한 문제는 통화기록 확보이기 때문에 그 부분을 빈틈없이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7월에 통화기록 (보존) 시한이 끝나기 때문에 놓치는 점이 없도록 통화기록 확보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는 통신사들의 통화기록 보존 기간이 1년인 점을 고려할 때 지난해 7월 말부터 8월 초까지 이뤄진 사건 관계자들의 통화기록 보존 시한이 얼마 남지 않아 특검 도입을 통한 신속 수사가 필요하다는 야권 주장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오 처장은 후임 차장 인선과 관련한 질문에는 “곧 된다는 말씀은 드릴 수 없고, 이리저리 많은 추천을 받으면서 인선을 위해 노력 중”이라며 “후속 인사는 물러난 (김선규) 차장 직무대행 자리에 직원을 배치하는 정도 외에는 없다”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