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 갑질? 억까 아니냐…욕 한 적도 없다" 보듬 前직원 반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애견훈련 전문가 강형욱 조련사. 임현동 기자

애견훈련 전문가 강형욱 조련사. 임현동 기자

직장 내 갑질 의혹 등에 휩싸인 훈련사 강형욱의 보듬컴퍼니에서 근무했던 훈련사가 자신의 경험을 공개하면서 강형욱을 옹호했다.

지난달 31일 독티처(본명 고민성)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강형욱 갑질논란.. 레오 출장 안락사.. 보듬 전직원 소신발언!'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그는 "보듬컴퍼니에서는 업계 최고 대우를 해 줬다"며 강형욱을 둘러싼 의혹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독티처는 "3개월 수습기간을 갖고 2016년 9월 1일부터 일을 했기 때문에 한 5개월에서 6개월 정도 일을 했다"면서 보듬컴퍼니 재직 이력을 소개했다.

이어 "제가 당시에 보듬컴퍼니를 가고 싶었던 이유는 업계 최고 대우를 해줬기 때문"이라며 "그 당시 보듬컴퍼니는 훈련사계의 하버드대로 불렸다"고 말했다. 그는 "주 5일 근무를 했다"며 "훈련사계에서 주 5일 근무는 정말 없다. 좀 유명하신 분 밑에서 배우려면 진짜 극히 드물다"고 강조했다. "또 그 당시에 알아주는 곳이어서 다니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강형욱이 직원에게 욕설을 했다는 의혹을 정면 반박했다. 독티처는 "제 기준으로 전 욕을 들은 적이 한 번도 없다"고 단언했다. 다만 "언성이 높아진 적은 있는데, 일을 하면서 직원이 일을 못하면 저도 화가 나지 않나"라며 "그러면 언성이 높아질 수는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그걸 6개월 동안 두 번 봤다"고 주장했다.

재직 당시 자체적으로 1시간 일찍 출근하고 1시간 늦게 퇴근했다는 독티처는 "행복해서 그랬다. 하물며 우리가 배우는 시간까지도 근무로 쳐줬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과정 중에 당시 대표님께서 반려견을 잘 다루지 못하거나 훈련사로서의 큰 실수를 하면 정말 아주 가끔, 내가 있는 동안 한 번 봤고 저도 한 번 그랬는데 살짝 톤이 업 되는 부분이 있다"고 회상했다.

또 직장 내 갑질 폭로에 배변 봉투에 명절 선물세트를 받은 내용이 언급된 데 대해선 "저 진짜 받았다. 선물세트로 해서 받았다. 그래서 그 때 엄마한테 자랑했다"면서 "솔직히 해명 영상을 봤는데도 그건 그냥 검은색 봉지 아닌가. 이건 너무 '억까'('억지로 비방한다'는 뜻의 신조어) 아닌가 싶다"고 주장했다.

강형욱이 CCTV와 사내 메신저를 통해 직원을 감시했다는 내용에 대해서도 "CCTV가 많았던 이유는 강아지들 때문이었다"고 했다. "사람보다 강아지를 우선하는데, 만약에 사람을 감시하는 목적으로 쓰였다는 게 드러난다면 그건 솔직히 감싸줄 생각은 없다"면서다. 다만 "만약 뒷담화를 했다면 직원도 잘못이지만, 그걸 봐서 들춰내는 것도 잘못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진 유튜브 채널 '독티처' 캡처

사진 유튜브 채널 '독티처' 캡처

그는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 보듬컴퍼니를 퇴직했다면서 강형욱이 아버지의 장례식에 와 줘 고마웠다고도 맣했다.

독티처는 "빈소에서 15시간 정도를 보냈는데, 갑자기 강형욱 씨한테 연락이 왔다"며 "(제가 있던 곳이) 정읍이었는데, 남양주에서 정읍은 정말 먼데도 오셨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아직도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다음 날 회사 일정도 다 있어서 한창 바빴다. '마리텔'도 나가서 방송도 더 잘 될 때인데, 직원들과 훈련팀 다 데리고 오셔서 부조금도 내주셨고, 길게 이야기도 나누고 오히려 우리 엄마도 안심시켰다"고 말했다.

그는 "물론 좋은 기억만 있는 건 아니지만, 나이 먹고 지나고 보니 잘해주신 게 더 많다"며 "결과적으로 보자면 제가 봤을 때는 약간의 사실이 있을 수 있지만, 그게 너무 스노우볼처럼 커져서 이렇게 크게 번지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고 안타까워했다. 이어 "훈련사들은 다 이해할 수 있지만 콘텐트 쪽 직원 분은 이해를 못하는 부분도 있을 수 있겠다는 게 제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