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미래 설계" 아프리카 48개국, 오늘 서울 모인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14면

"'함께 만드는 미래'를 한·아프리카 협력의 대원칙으로 삼아 동반 성장, 지속가능성, 연대 등 세 가지 목표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하겠습니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오는 4~5일 서울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리는 한·아프리카 정상회의에 대해 "윤석열 정부 출범 이래 열리는 최대 규모의 다자 정상회의"라며 지난달 30일 이같이 밝혔다. 이번 한·아프리카 정상회의에는 초청 대상인 48개국이 전부 참석하고, 이 중 25개 나라에선 국가 원수가 참석한다. 한국이 주재하는 정상 외교의 '메가 이벤트'인 셈인데, 상호 간에 유망한 미래 협력 파트너로서 아프리카 대륙과 협력의 접점을 극대화하는 게 목표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3월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제3차 민주주의 정상회의 장관급 회의 참석차 방한한 아프리카 5개국 장·차관급 인사들을 접견하는 모습.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3월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제3차 민주주의 정상회의 장관급 회의 참석차 방한한 아프리카 5개국 장·차관급 인사들을 접견하는 모습. 대통령실.

25개국 릴레이 정상회담 

윤 대통령과 아프리카연합(AU) 의장국인 모리타니의 무함마드 울드 가즈와니 대통령은 오는 4일 공동 언론 발표를 통해 이런 협력 의지를 직접 밝힐 예정이다. 윤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모든 정상과 별도로 릴레이 양자 회담도 할 계획이다.

한국이 아프리카 국가들과 정상회의를 여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정상회의를 계기로 '대(對) 아프리카 외교의 정점'을 찍는 게 정부 구상이다. 광물, 에너지 등 자원이 풍부한 아프리카는 글로벌 사우스(Global South·주로 남반구에 위치한 개발도상국 또는 비동맹 진영 국가)의 핵심 요충지다. 배터리에 사용되는 리튬, 코발트, 백금 등 핵심 광물을 포함해 전 세계 광물 자원의 3분의 1이 아프리카에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31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방한 중인 '줄리우스 마아다 비오(Julius Maada Bio)' 시에라리온 대통령과 오찬 회담을 하는 모습.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31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방한 중인 '줄리우스 마아다 비오(Julius Maada Bio)' 시에라리온 대통령과 오찬 회담을 하는 모습. 대통령실.

지구 육지 면적의 20%를 차지하는 아프리카에는 현재 약 14억 명의 인구가 살고 있다. 특히 인구 60%가 25세 이하, 70%가 30세 이하로 구성된 '젊은 대륙'이다. 이에 더해 2021년 아프리카대륙자유무역지대(AfCFTA·African Continental FTA)가 첫발을 떼면서 인구 14억, 국내총생산(GDP)으로는 3.4조 달러의 거대 단일 시장으로 부상했다. AfCFTA는 AU 54개 회원국 간 관세 장벽을 철폐하고 물품과 서비스 무역의 자유화를 실현하기 위해 출범했다.

최근 미국(미국·아프리카 지도자 정상회의), 중국(중국·아프리카 협력 포럼), 일본(도쿄·아프리카 개발 국제회의) 등 주요국이 아프리카에 러브 콜을 보내는 이유다. 한국 또한 앞으로 매 정부 최소 한 번씩은 한·아프리카 정상회의를 여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조태열 외교부 장관이 지난 4월 웸켈레 케베츠웨 메네 아프리카대륙자유무역지대(AfCFTA) 사무총장을 만난 모습. 외교부.

조태열 외교부 장관이 지난 4월 웸켈레 케베츠웨 메네 아프리카대륙자유무역지대(AfCFTA) 사무총장을 만난 모습. 외교부.

젊은 대륙·풍부한 자원…협력 최적화

무엇보다 수출 의존도가 높고 인구 고령화 문제가 심각한 한국으로선 젊고 풍부한 노동력을 바탕으로 경제 성장의 엔진이 본격적으로 돌아가는 아프리카와의 협력이 절실하다. 올해 아프리카개발은행(AfDB)의 거시경제 관련 보고서에 따르면 아프리카의 경제성장률은 지난 3년간 매년 3~4%대를 기록했다. 올해는 3.7%, 내년에도 4.2%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같은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20개국 중 11개국이 아프리카 국가인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아프리카가 한국의 전체 교역·투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아직 그리 크지 않다. 한국과 아프리카의 연간 교역량은 2022년 약 205억 달러, 연간 투자는 2022년 누적액 기준 92억 달러다. 그만큼 성장의 여지가 크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아프리카는 최근 각종 안보 현안 등에서도 국제사회에서 존재감을 키워가고 있다. 54개 유엔 회원국이 있는 아프리카는 굵직한 국제 선거에서 '표밭'으로 불린다. 이를 바탕으로 아프리카는 탄소 배출의 책임은 미미하지만 결과적으로 가장 큰 피해를 보고 있는 기후 변화 문제에서도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또 최근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 진출도 시도하고 있다. 김태효 차장은 "아프리카는 유엔에서 캐스팅 보터 역할을 하며 평화와 안보 의제도 주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3월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제3차 민주주의 정상회의 장관급 회의 참석차 방한한 아프리카 5개국 장·차관급 인사들을 접견하는 모습.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3월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제3차 민주주의 정상회의 장관급 회의 참석차 방한한 아프리카 5개국 장·차관급 인사들을 접견하는 모습. 대통령실.

아픈 역사 공감대…"장기적 전략 파트너" 

또 한국과 아프리카는 식민 지배, 내전, 이를 극복하고 경제 성장을 이루기 위한 노력 등 여러 측면에서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다. 1950년 6·25 전쟁 당시 에티오피아·남아공·모로코가 병력을 파병했고 라이베리아·이집트가 물자를 지원하며 함께 싸웠던 역사도 있다.

이와 관련, 정병원 외교부 차관보는 중앙일보에 "한국은 공적개발원조(ODA) 수원국에서 공여국으로 전환한 유일한 국가라는 역사적 경험을 바탕으로 아프리카와 깊은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으며, 아프리카 각국의 필요에 최적화한 맞춤형(tailor-made) 지원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 차관보는 이번 정상회의 개최를 위한 고위관리회의의 한국 측 수석대표다.

그는 이어 "일방적인 지원이 아니라 아프리카가 자체적인 역량을 개발할 수 있도록 능력을 배양(capacity-building)하는 데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제조업 강국인 한국과 젊은 인구와 거대 단일시장으로 발전해 나가고 있는 아프리카는 장기적으로 강력한 전략적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프리카를 향한 교두보를 마련하는 건 미래를 생각할 때 분명 현명한 투자"라면서다.

정병원 외교부 차관보가 지난 4월 서울에서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준비를 위해 열린 '고위관리회의'(SOM)에서 발언하는 모습. 외교부.

정병원 외교부 차관보가 지난 4월 서울에서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준비를 위해 열린 '고위관리회의'(SOM)에서 발언하는 모습. 외교부.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