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평결은 대선" 자신만만 트럼프, 유죄 뒤 지지율 뒤집혔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16면

‘성추문 입막음 사건’으로 유죄 평결을 받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뉴어크 프루덴셜센터에서 열린 UFC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성추문 입막음 사건’으로 유죄 평결을 받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뉴어크 프루덴셜센터에서 열린 UFC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유죄 평결(지난달 30일) 직후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오차범위 내이지만 근소한 우세를 보였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부터 31일까지 이틀간 로이터와 입소스가 전국 등록 유권자 213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 여론조사(오차범위 ±약 2%p)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41%, 트럼프 전 대통령은 39%, 제3후보인 로버트 케네디 주니어는 10%의 지지를 각각 얻었다. 같은 기관이 5월 7~14일 실시한 직전 조사에서는 바이든과 트럼프가 각각 40%로 동률을 이뤘고, 케네디 주니어는 13%의 지지를 얻었다.

다른 여론조사업체 모닝컨설트가 지난달 31일 실시해 1일 공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바이든과 트럼프 간의 양자 가상대결에서 바이든이 트럼프보다 1%P 높은 45%를 기록했다. 이 조사에서 전체 무당층 응답자의 49%는 트럼프가 유죄 평결을 받았기 때문에 선거운동을 끝내야 한다고 답했다. 공화당 응답자 중 15%가 후보직 사퇴를 지지했는데 모닝컨설트는 “이 비율은 공화당 대선 경선에서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를 지지한 비율과 일치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또다른 여론조사에선 미국인의 절반이 트럼프 전 대통령 유죄 평결에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유고브’가 평결 직후 미국 성인 남녀 304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긴급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유죄 평결에 동의한 응답자 비율이 50%, 무죄라고 답한 응답자가 30%에 달했다.

유죄 평결에 항의하기 위해 보수 싱크탱크인 헤리티지재단에 성조기가 거꾸로 매달려있는 모습. [AP=연합뉴스]

유죄 평결에 항의하기 위해 보수 싱크탱크인 헤리티지재단에 성조기가 거꾸로 매달려있는 모습. [AP=연합뉴스]

하지만 평결 직후 트럼프 지지층의 단결 움직임도 강화되고 있다. 지난달 31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트럼프 캠프는 평결 이후 24시간 동안 5280만 달러(약 730억원)의 후원금이 모금됐다고 밝혔다. 이는 공화당의 기존 24시간 온라인 모금 기록을 깨뜨리는 것으로, 지난해 하반기 6개월 동안 모금한 5800만 달러(약 800억원)를 거의 하루 만에 쓸어담은 것이다.

또 지난달 31일 미국 캘리포니아 몬로비아의 한 도서관 앞에 세워져 있던 성조기 수십 개가 모두 위아래가 바뀌어 거꾸로 걸리는 일이 발생했다. 다음날 예정된 참전용사 행사를 위해 세워둔 성조기였는데 누군가 밤사이 모두 성조기를 거꾸로 바꿔 달고 사라졌다. CNN은 범인이 아직 잡히진 않았지만, 평결에 대한 항의의 뜻으로 저지른 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SNS상에도 트럼프 측근과 지지자들이 성조기를 거꾸로 내건 인증사진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트럼프의 장남인 도널드 주니어와 공화당 전국위원회 공동의장을 맡고 있는 며느리 라라 트럼프 등 직계 가족을 비롯해 극우 성향의 마조리 테일러 그린 공화당 하원의원 등이 온라인에 거꾸로 내건 성조기 사진을 공유했다.

트럼프 정권에서 국가안보보좌관을 지낸 마이클 플린은 자신의 X 계정 프로필 사진을 ‘뒤집힌 성조기’로 바꿨다. 보수성향 싱크탱크인 헤리티지 재단도 워싱턴 본사 건물 앞에 성조기를 뒤집어 걸고 찍은 사진을 X 계정에 올렸다.

미국 법률상으로 “성조기는 생명이나 재산이 극도로 위험에 처한 상황에서 조난 신호로 사용되는 경우 외에는 절대 거꾸로 걸어선 안 된다”고 명시돼 있다. 그러다 보니 오히려 정치적으로 큰 사건이 터졌을 때 항의와 분노를 표출하는 수단으로 뒤집힌 성조기가 사용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