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공 ‘만델라당’ 과반 실패, 30년 단독집권 깨져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6면

시릴 라마포사

시릴 라마포사

남아프리카공화국 ‘민주화의 아버지’ 넬슨 만델라 전 대통령을 배출한 아프리카민족회의(ANC)가 총선 과반 득표에 실패하면서 30년 단독 집권의 막이 내렸다.

1일(현지시간) 남아공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총선 개표가 99.9% 진행된 가운데 ANC는 40.19%를 득표했다. 이는 직전 총선 득표율(2019년 57.5%)보다 17%P 이상 떨어진 수치다. 1994년 아파르트헤이트(인종차별정책) 종식 이후 총선에서 ANC가 과반 득표에 실패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제1야당인 민주동맹(DA)이 21.8%로 2위, 제이컵 주마 전 대통령이 세운 신생 정당 움콘토 위시즈웨(MK)가 14.58%로 3위를 기록했다.

외신들은 물·전력 부족, 높은 실업률, 빈부 격차, 만연한 범죄와 부정부패 등 경제·사회 현안을 해결하지 못한 탓에 ANC가 외면당했다고 지적했다. 일본 TBS 방송은 “남아공에서 지난 1년간 정전 발생 일수가 약 300일에 달했다”고 전했다.

특히 남아공 청년세대의 고통이 크다. 남아공 전체 실업률이 32.9%인 가운데 올 1분기 15~34세 청년 실업률은 45.5%로 세계 최고 수준이었다. 남아공은 인구의 10%가 부의 70%를 독점하는 등 빈부 격차도 극심한 것으로 악명높다.

지지 기반인 흑인 민심을 지켜야 할 ANC가 흑인 빈곤 심화를 방치한 것도 민심 이탈을 부추겼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이를 틈타 야당인 경제자유전사(EFF)는 이번 총선에서 공약으로 백인 소유 토지 강제 수용을 내걸었다. 흑인은 남아공 인구의 80%를 차지하지만, 흑인이 보유한 토지는 7%에 불과하다.

선거 결과 연정이 불가피해지면서 남아공 정국은 불확실한 상황에 놓였다. ANC 당 대표인 시릴 라마포사(사진) 현 대통령은 선거 패배에도 불구하고 사임할 뜻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의회는 총선 결과 발표 후 14일 안에 대통령을 선출해야 한다. 라마포사 대통령이 연임하려면 400석 의회에서 과반(201표 이상)을 확보하기 위해 연립정부를 구성해야 한다. 하지만 연립정부 구성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BBC 등에 따르면 야권에서는 부패 의혹이 있는 라마포사 대통령이 물러나야 한다고 압박하고 있다. 라마포사는 2020년 자신의 농장에 현금다발로 보관하던 400만 달러(약 52억원)를 강도에게 빼앗길 뻔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정국이 들끓었다. 일명 ‘팜 게이트’로 불린 이 사건으로 그는 한 차례 탄핵 위기를 겪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