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동 강도사건 전말…중국인 2명, 30대男 노린 이유 있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 영등포경찰서. 사진 영등포경찰서 제공

서울 영등포경찰서. 사진 영등포경찰서 제공

서울 영등포구에서 2000여만원을 훔쳐 달아난 중국 국적 남성 2명이 도주 하루 만에 경찰에 체포됐다.

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지난 1일 특수강도 혐의로 30대 남성 A씨와 B씨를 긴급 체포했다.

A씨는 1일 오후 6시경 양천구 목동에서 검거됐으며, B씨는 오후 10시경 경기 수원시 권선구 세류동 인근에서 검거됐다. 이들은 수사에 혼선을 주기 위해서 각자 흩어져 도주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1일 오전 8시 30분경 영등포구 대림동의 한 빌라에서 30대 한국인 남성을 폭행한 후 현금 2000여만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피해자와 평소 일면식도 없던 사이였다. 하지만 중국인을 상대로 도매 사업을 하는 피해자가 다량의 현금을 소지하고 있다는 사실을 전해 듣고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피해자가 자택에 귀가할 때까지 기다렸다 강도 행각을 벌였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한 후 이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