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안가에 이게 왜?"…인천 영종도서 발견된 실탄 42발 정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달 29일 인천 영종도에서 낚시객이 실탄을 발견해 직접 찍었다는 사진.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지난달 29일 인천 영종도에서 낚시객이 실탄을 발견해 직접 찍었다는 사진.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인천 영종도 해안가에서 발견된 실탄 40여발은 수출용 탄약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2일 경찰 등에 따르면 실탄은 지난달 29일 오후 10시 13분경 중구 영종도 삼목항 일대에서 처음 발견됐다.

낚시객이 처음 실탄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고, 현장에 출동한 군 당국과 경찰은 주변 해안가를 수색했다.

27발의 실탄이 먼저 발견됐고 금속탐지기 등을 이용해 주변을 추가 수색한 결과 총 42발이 확인됐다. 38구경 권총탄 34발과 구경 5.56㎜소총탄 8발이다. 군 당국이 대공 혐의점과 군용 탄약 여부 확인을 위해 모두 수거했다.

군 당국이 실탄을 조사한 결과 권총탄 34발에서는 국내 방산업체의 수출용 탄약에 표기되는 일련번호가 확인된 것으로 파악됐다.

나머지 소총탄 8발에서는 방산업체 일련번호가 확인되지 않았으나 권총탄과 같은 지역에서 발견된 점을 토대로 출처가 동일한 곳일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라고 전해졌다.

군 당국은 인천 주둔 군부대를 대상으로 탄약 반·출입 현황을 확인했으나 외부 유출 사례는 확인되지 않아 우리 군의 탄약일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추정했다.

다만 탄약이 수출 과정에서 유실된 것인지 해외에서 역반입된 것인지 등의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이들 실탄은 대부분 원형 형태를 유지하고 있었으나 실제 발사가 가능한지도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다.

군 당국은 일단 대공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지난달 31일 인천해양경찰서로 실탄을 모두 인계했다.

해경 관계자는 "실탄을 인계받은 뒤 출처를 확인하고 있다"며 "앞으로 제조사를 확인하는 등 수사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밝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