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니, 10살 연상 양재웅과 결혼 발표…"삶 함께하고 싶은 사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하니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하니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겸 배우 하니(32·본명 안희연)가 1일 손편지로 직접 결혼 소식을 전했다.

하니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과 자필편지를 올리며 이같이 밝혔다. 사진 속에서 하니는 면사포를 연상시키는 천을 머리에 쓴 채 꽃다발을 들고 있다.

하니는 지난 2022년 6월 열 살 연상인 정신의학과 전문의 양재웅(42)과 열애 소식을 전하며 공개연애를 해왔다.

전날 여러 매체는 "두 사람이 오는 9월 결혼한다"고 보도했는데, 하니의 소속사 써브라임 측은 "배우 사생활이라 확인이 어렵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날 하니가 직접 결혼을 발표하며 결혼설은 사실로 드러났다.

이날 올린 손편지에서 하니는 "삶을 함께하고 싶은 사람을 만나 결혼하기로 했다"며 "늘 감사한 마음으로 행복하게 살겠다. 축하해주신 모든 분께 마음 깊이 감사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운이 좋아 많은 분께 넘치는 사랑을 받았다"며 "그 사랑을 먹고 무럭무럭 자란 저도 사랑을 나눌 수 있는 사람으로 무탈히 성장했다. 예쁘게 키워주셔서 참 감사하다"라며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하니는 지난 2011년 걸그룹 EXID로 데뷔한 이후, 2014년 노래 '위아래'가 역주행하며 큰 인기를 얻었다. 이후 '아직 낫서른' '판타G스팟'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 활동을 이어왔다.

양재웅은 정신의학과 의사로, 각종 프로그램에 패널로 출연하며 의사 겸 방송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