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경쟁에 더 커지는 전력 수요…미국·유럽·일본도 원전 살리기

중앙선데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892호 03면

미국·유럽·일본이 다시 원전 정책에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 탈(脫)탄소 목표 달성을 위한 청정에너지 수요를 맞추고, 인공지능(AI) 개발 경쟁에 따른 전력 공급 필요성이 커지면서다.

31일 전력업계에 따르면 미국은 29일(현지시간) ‘원자력 프로젝트 관리 및 공급 워킹그룹’을 신설해 원전 공사 지연을 줄이고 그에 따른 비용 증가를 줄이기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선다. 이 워킹그룹은 스리마일섬 사고 이후 30여 년만에 처음으로 건설이 승인된 보글 원자로 3·4호기가 애초 목표(2016년)보다 늦은 지난해와 올해 각각 가동되면서 신설됐다. 공사비는 당초 140억 달러에서 310억 달러로 불었다.

관련기사

미국 재무부는 2025년부터 핵분열(원자력 에너지)과 핵융합 등에 대한 투자도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상의 세액공제 혜택을 제공키로 했다. 이에 앞서 캘리포니아주는 지난해 말 디아블로 캐니언 원전을 2030년까지 5년 더 연장키로 했다. 백악관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원전에 대해 “풍력이나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와 마찬가지로 차세대 원자로는 깨끗하고 믿을 수 있으며 빠르게 성장하는 경제의 수요를 맞추기 위한 능력 측면에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고 평가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에너지 문제를 겪은 유럽의 주요 국가도 원전 확대 방향으로 가고 있다.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2040년까지 최대 14기의 원자력 발전소를 건설하겠다고 공언한 상태다. 영국은 2050년까지 원자력 발전 용량을 현재의 4배로 확대하기 위해 기존의 차세대 소형모듈원자로(SMR) 도입에 더해 대형 원전을 추가하는 구상을 담은 민간 원전 로드맵을 발표했다. 스웨덴도 지난해 향후 20년간 원전을 최소 10기를 더 짓겠다고 밝혔다.

2011년 동일본 대지진 사태를 겪은 일본도 간사이전력 다카하마원자력발전소 3·4호기 운전 기간을 20년 연장하는 방안을 승인했다. 일본은 동일본 대지진 이후 원전 수명을 ‘원칙 40년, 최장 60년’으로 유지해 왔으나 지난해 재가동 심사 등으로 정지된 기간을 원전 기간에서 제외할 수 있도록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