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와 인왕산 산책한 조국…“지구당 부활이 1과제? 동의 못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31일 22대 국회 개원 첫 일정으로 기자들과 서울 인왕산 둘레길을 산책했다. 이날 조 대표는 청재킷에 청바지 복장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일정에는 황운하·이해민·차규근 의원과 기자 4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조 대표는 산책 도중 약식 간담회를 진행했고, 이후 감자전과 막걸리를 곁들인 만찬 장소에서도 간단한 질의응답을 했다. 그는 석가탄신일인 지난 15일 서울 조계사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대면한 심경에 대해선 “제 표정이 말한다고 생각하면 될 것”이라고 에둘러 답했다. 민주당과의 차별화 전략에 대해서는 “검찰 개혁의 70% 정도는 비슷하지만, 사회·경제 정책에서 큰 차이가 있다”며 “주거·의료·복지 등 문제에 대해 어떻게 전망하느냐에서 큰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조국 대표가 언론인과 산책하는 모습. 조국혁신당 제공

조국 대표가 언론인과 산책하는 모습. 조국혁신당 제공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지난 23일 중요 과제로 언급한 ‘지구당 부활’ 이슈에 대해서는 “현재 정치 개혁의 제1과제라고는 도저히 동의하지 못한다”고 반박했다. 같은 이슈를 제기한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해선 “전당대회에서 비현역 지구당위원장 대의원 표가 필요하니까 그러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종합부동산세 개편 논의에 대해서도 “전면 개정 등의 접근을 하면 안 된다. 나도 종부세를 내지만, 종부세를 내는 사람이 우리나라 인구의 5% 이하”라고 밝혔다. 다만 “1가구 1주택에 영원히 살고, 다른 주택이 없고, 은행에서 대출을 받아 종부세를 내는 어르신 등에 대해선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와 김준형 의원 페이스북.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와 김준형 의원 페이스북.

한편 조 대표는 이날 산책을 하기 전 페이스북에 윤 대통령으로부터 선물 받은 당선 축하 난 사진을 올리며 “정중히 사양한다”고 썼다. 같은 당 김준형·박은정 의원 등도 페이스북에 “불통령의 난을 버립니다”고 거들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