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벌게 해줄게” 가출 여중생들에 몹쓸 짓…40대 2명 검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뉴스1

뉴스1

가출한 여중생들에게 접근해 “돈을 벌게 해주겠다”며 유흥업소에서 접대부로 일하게 하고, 성폭행까지 저지른 40대 남성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31일 경기 오산경찰서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상 강간 및 알선영업행위, 실종아동법 위반 등 혐의로 A씨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달 18일 서울 한강 변에 있던 B양 등 2명에게 접근해 “술과 담배를 사주고, 돈도 벌게 해주겠다”며 꼬드겨 자신들이 운영하는 오산과 서울의 유흥업소에서 불법적으로 일하게 한 혐의다.

B양 등은 피의자들 지인 C씨의 집에서 머물던 중 C씨 전화기를 몰래 이용해 부모에게 연락했고, 소재지가 확인되면서 각자의 가정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여학생들이 가출 당시 휴대전화를 집에 두고 갔기 때문에 위치추적이 되지 않는 상황이었다”며 “다행히 부모와 연락할 수 있었고, 피의자들도 붙잡아 더 이상의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