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희진 화해의 손길 "제가 건 싸움 아냐…하이브와 타협 원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법원이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이면서 유임에 성공한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31일 두 번째 기자회견을 열고 하이브에 화해의 손길을 내밀었다.

민 대표는 이날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진행한 어도어 임시주주총회 관련 기자회견에서 '하이브 측에 화해를 제안하는 것이냐'는 질의에 "그건 당연하다. 제가 싸움을 일으킨 것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그는 "경영권을 확보하려고 했다는 말 자체가 모순이다. 경영권은 저한테 있다"며 "제가 무슨 방법을 모색했다고 한들 최종 결정은 하이브가 내려야 한다. 하이브가 싫으면 안 하면 된다"고 말했다.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어도어 임시주주총회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최기웅 기자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어도어 임시주주총회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최기웅 기자

민 대표는 "누구를 위한 분쟁인지도 모르겠고 무얼 얻기 위한 분쟁인지 모르겠다"며 "누구를 힐난하고 비방하는 것이 지겹다. 모든 사람이 신물이 나 있다"고 토로했다.

또 "대의적으로 어떤 것이 더 실익인지 생각해서 모두에게 더 좋은 방향을 (고민하자)"며 "법적으로도 어도어에 대한 배임이 아니라고 한 상황에서 이런 부분이 더 건설적으로 논의돼야 한다. 모두를 위해서 판이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게 경영자 마인드이고, 인간적으로 맞는 도리"라는 점도 강조했다.

민 대표는 "배신이라는 표현이 나왔는데, 저는 제가 먼저 배신감을 느꼈다고 생각한다"며 "하이브가 먼저 신의를 깼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그는 "타 보이그룹이 5년 혹은 7년 만에 낼 성과를 나는 (뉴진스로) 2년 만에 냈다"며 "그런 성과를 낸 자회사 사장에게 배신이라는 단어를 쓸 수 있느냐"고 했다.

법원은 전날 민 대표가 하이브를 상대로 낸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였고, 이에 따라 민 대표는 해임 위기에서 벗어났다. 재판부는 민 대표가 어도어를 독립적으로 지배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한 것이 "'배신적 행위'라고 볼 수는 있겠지만 어도어에 대한 '배임' 행위가 된다고 하기에는 어렵다"고 판단했다.

이번 결정으로 민 대표는 이날 임시주주총회에서 유임됐으나, 어도어 지분 80%를 보유한 하이브는 민 대표 측 사내이사인 신모 부대표와 김모 이사를 해임하고, 자사 내부 임원인 김주영 CHRO(최고인사책임자), 이재상 CSO(최고전략책임자), 이경준 CFO(최고재무책임자)를 새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이날 민 대표의 회견은 지난달 25일 첫 번째 회견 이후 36일 만이자, 법원이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인지 하루 만에 이뤄졌다.

노란색 재킷 차림에 밝은 얼굴로 기자회견장에 등장한 민 대표는 "다행히 승소하고 인사를 드리게 돼서 좀 가벼운 마음"이라며 "제 인생에서 너무 힘든 일이고 다시 없길 바랄 만큼 힘든 시간이었는데, 저를 지지하고 응원해주신 분들에게 너무너무 감사했다"며 눈물을 흘렸다.

민 대표는 "그분들 덕분에 잘 극복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일이 잘 풀리고 정리가 잘 되면 어떤 방식으로든 보은을 할 생각이다"라고 했다. 이어 "개인적으로는 누명을 벗었기에 홀가분한 것은 있다. 개인적으로는 큰 짐을 내려놨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