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희진 "뉴진스 어제 난리 났었다…저도 누명 벗어 홀가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두 번째 기자회견을 열고 이날 오전 열린 어도어 임시주주총회와 관련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두 번째 기자회견을 열고 이날 오전 열린 어도어 임시주주총회와 관련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모회사 하이브와 경영권 분쟁 과정에서 방탄소년단(BTS), 아일릿, 르세라핌 등 다른 아이돌 그룹들이 언급되며 논란이 된 데 대해 "이제 언급하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민 대표는 31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차 기자회견에서 "이번 논란 때문에 상처를 받은 아이돌 그룹이 있는 것 같다. BTS는 특정 단체와 연관이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아일릿, 르세라핌 등도 마찬가지"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대해 민 대표는 "뉴진스도 상처받았고 모두가 다 상처받은 일이다. 누군가만의 일이 아니다"며 "나도 인간이다. 모두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려면 이 언급을 그만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말을 안 하면 되는데 자꾸 끄집어내서 상처를 주냐 마냐 언급하는 것이 상처"라며 "그분들을 생각한다면 언급하지 말아야 한다. 또 상처를 봉합하기 위해 타협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새 모색안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민 대표는 전날 법원이 하이브를 상대로 낸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한 데 대해선 "개인적으로 누명을 벗었기 때문에 많이 홀가분하다. 죄가 있냐 없느냐를 떠나서 누가 문제 제기하면 상대방은 죄인이 될 수밖에 없다. 바람직하지 않은 거라 생각한다. 그래서 가처분을 냈던 거고 개인적으로는 큰 짐을 내려놨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뉴진스 반응을 묻는 말에는 "멤버들도 난리 났었다. 스케줄이 없었으면 만났을 것"이라면서도 "이 얘기는 크게 중요한 것 같지는 않다"고 말을 아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