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자랑스런 서울대 동문 尹, 부끄러운 동문 조국…지금 다시 하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불기 2568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을 마친 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사진 영상캡처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불기 2568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을 마친 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사진 영상캡처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이 매년 서울대 학생들을 대상으로 조사하던 ‘자랑스러운 동문’ ‘부끄러운 동문’ 투표가 윤석열 대통령 등장 이후 사라졌다며 지금 하면 어떤 결과가 나올지 궁금하다고 했다.

이 의원은 30일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지난 27일 서울대 강연 때 ‘2020년 서울대학교 학생들이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가장 자랑스러운 동문을 뽑았을 때 1위는 89%의 지지율로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이 했다’며 ‘한번 다시 해 보라’고 그랬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 가장 부끄러운 동문이 제가 알기로는 조국 교수였을 것”이라며 “그런 것들을 왜 안 하게 된 건지는 모르겠지만 젊은 세대의 윤석열 지지가 왜 급속도로 식었는지를 다시 한번 투표해 보면 어떨까”라고 제안했다.

이 대표가 말한 투표는 서울대 동문 온라인 사이트인 ‘스누라이프’가 진행한 ‘자랑스러운 동문상’ 투표를 말한다.

당시 16명의 후보 중 윤석열 총장이 총투표수 1283표 중 1149표(89.5%)로 1위를 했고, 그 뒤를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426표·33.2%), 금태섭 전 의원(350표·27.2%),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291표·22.6%),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249표·19.4%) 순으로 이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15표·1.1%). 조국 전 법무부 장관(25표·1.9%), 심상정 정의당 의원(12표·0.9%)은 1% 안팎에 머물렀다.

스누라이프가 2021년 6월 실시했던 ‘2021 상반기 부끄러운 동문상’ 투표에선 조국 전 장관이 총투표수 1345표 중 1250표(92%)를 얻어 1위, 2019년, 2020년에 이어 3년 연속 1위를 기록했다.

진행자가 “다음 대선 앞두고 또 투표하면 달라질 수도 있을 것”이라고 하자 이 의원은 “다음 대선이 언제인지는 모르겠지만 재미로라도 한번 해 봤으면 좋겠다”며 조기 대선이 치러질 수도 있다는 듯한 뉘앙스로 답했다.

이 의원은 지난 4월 11일 같은 프로그램에서 진행자가 “다음 대선 나가냐, 다음 대선까지 3년 남았다”고 하자 “(3년 남은 것이) 확실합니까?”라고 반문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