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우크라서 발견된 미사일 잔해 北 단거리 탄도미사일”

중앙일보

입력

김정은 시찰 당시 찍힌 탄도미사일과 우크라이나서 발견된 잔해 비교. 홈페이지 캡처

김정은 시찰 당시 찍힌 탄도미사일과 우크라이나서 발견된 잔해 비교. 홈페이지 캡처

우크라이나에서 발견된 미사일의 잔해가 북한의 탄도미사일과 일치한다는 미국 국방정보국(DIA)의 분석 보고서가 30일(현지시간) 공개됐다. 이번 보고서로 북한이 우크라이나에서 전쟁 중인 러시아에 무기를 지원하고 있다는 미국 정부의 주장은 더욱 힘을 받게 됐다.

DIA는 이날 홈페이지에 ‘북한,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을 가능하게 하다’는 제목의 12쪽 분량 보고서에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공격할 때 북한 탄도미사일을 사용했다는 분석을 제시했다.

보고서는 먼저 북한 매체가 보도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미사일 공장 시찰 사진 등에서 드러난 탄도미사일과 우크라이나에서 발견된 북한 탄도미사일의 잔해 사진을 비교 분석했다.

DIA는 김 위원장의 2023년 8월 미사일 공장 방문 때 촬영된 단거리 미사일의 전방 모터 섹션, 비행기 및 페이로드를 모터에 부착하는 데 사용하는 8개의 탭 등이 올해 1월 하르키우에서 발견된 북한 미사일 잔해와 시각적으로 일치한다고 밝혔다.

두 사진의 단거리 미사일 모두 발사 때 로켓의 모터를 가동하는 데 사용되는 점화장치 고정에 볼트 20개를 사용하기도 했다.

보고서는 탄도 미사일의 후방 모터 섹션도 김 위원장이 시찰할 때 찍힌 북한 탄도미사일과 하르키우에서 발견된 미사일과 노즐 볼트 등의 모양이 일치한다고 지적했다.

DIA 분석가들은 현장에서 촬영한 사진들을 분석해 1월2일 우크라이나 하르키우에서 발견된 단거리 미사일 잔해들이 북한에서 생산된 것임을 확인했다.

앞서 러시아군은 지난 1월2일 미사일과 무인기(드론) 수십 대를 동원해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와 동부 하르키우를 공습했고, 약 10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우크라이나 정보당국은 러시아가 북한의 화성-11형 20여 발을 사용했다고 밝혔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9월 13일 러시아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 연회 등 일정을 진행한 뒤 다음 방문지를 향해 떠났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뉴스1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9월 13일 러시아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 연회 등 일정을 진행한 뒤 다음 방문지를 향해 떠났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뉴스1

이에 대해 보고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9월 러시아 극동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했고, 이를 계기로 북한이 러시아에 포탄과 미사일을 공급하는 대가로 미사일 발사 기술, 식량 지원을 약속받았다고 전했다.

DIA는 북한이 갈수록 핵·미사일을 고도화하고 있다고도 했다. 보고서는 “북한 김정은은 2021년 미사일 개발을 최우선 과제로 하는 야심한 군 현대화 계획을 발표했다”면서 “그 이후 북한은 반복해서 미사일 생산을 강조했으며 수년 내 모든 주요 등급(class)의 미사일 수백 발을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출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