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2년 달, 45년 화성…‘스페이스 광개토’ 예산 1.5조원 투입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08면

윤석열 대통령은 30일 “2032년 달에 우리 탐사선을 착륙시키고, 2045년 화성에 태극기를 꽂기 위한 ‘스페이스 광개토 프로젝트’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경남 사천 우주항공청(우주청) 임시청사에서 열린 개청 기념식에 참석해 “불굴의 정신으로 광활한 영토를 개척했던 광개토대왕처럼 미지의 영역에 과감히 도전해서 우주개발을 주도하는 국가로 도약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대대적인 지원도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2027년까지 관련 예산을 1조5000억원 이상으로 확대하고, 2045년까지 약 100조원의 투자를 이끌어내겠다”며 “1000개의 우주 기업을 육성하고, 10개 이상은 월드클래스의 우주 기업으로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우주청에 대해선 “공무원 사회와 정부 조직의 변화를 선도하는 파괴적 혁신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외국인을 포함한 민간에 모든 자리를 개방하고 최고의 전문가들에게 능력에 합당한 대우를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인 저보다 미국 나사(NASA, 항공우주국)에서 30여 년간 국제 네트워크와 대형 프로젝트를 이끌어 온 임무본부장이 더 높은 연봉을 받는 것은 당연하다”고 덧붙였다.

나사 고위 임원 출신인 존 리 우주청 본부장의 연봉은 2억5000만원으로 윤 대통령 연봉과 비슷하다. 이런 파격적인 대우는 나사를 벤치마킹했다. 나사는 기본적으로 미국 공무원 임금 체계를 따르지만, 전문성이 필요한 분야의 연구원에겐 더 높은 직급의 공무원 대우를 해준다.

우주청이 위치한 사천에 대해 윤 대통령은 “첨단 우주과학기술의 중심으로 세계 우수 인재들이 모여드는 ‘아시아의 툴루즈’로 키우겠다”고 약속했다. 프랑스 툴루즈는 유럽 우주항공산업의 중심도시다. 프랑스 국립우주연구센터(CNES) 산하 우주센터가 툴루즈에 있다.

윤 대통령은 “우주 기술은 최첨단 과학기술의 집합체이자 가장 강력한 미래 성장 동력”이라며 “2040년쯤에 이르면 우주산업의 시장 규모가 3400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며, 우주 산업의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주청 개청식 참석을 마친 윤 대통령은 ‘국민과 함께하는 국가우주위원회’라는 주제로 제1회 국가우주위원회 회의를 주재했다. 이날 행사에는 정부에서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한화진 환경부 장관,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국민의힘에서는 정점식 정책위의장, 박대출·서천호·최형두 의원이 참석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다음 달 4~5일 열리는 첫 ‘한-아프리카 정상회의’를 계기로 방한하는 25개국 정상들과 31일부터 연쇄 양자회담을 하고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한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아프리카 48개국 가까이가 참석하는 이번 회의는 윤석열 정부 출범 이래 최대 규모의 다자 정상회담이며, 우리나라가 최초로 아프리카를 상대로 개최하는 다자 정상회의”라고 소개했다. 25개국에서 국왕·대통령 등 국가원수가 방한하며, 윤 대통령은 이들 모두와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다. 특히 공식 방문국인 시에라리온·탄자니아·에티오피아·모리타니 정상과는 오·만찬 회담을 한다. 본행사인 정상회의는 다음 달 4일 열리고, 5일에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무역협회가 주관하는 ‘2024 한-아프리카 비즈니스 서밋’이 열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