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리 31일 北위성발사 공식 논의…유엔총장 "안보리 결의위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달 14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이란의 이스라엘 공습과 관련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긴급회의. AFP=연합뉴스

지난달 14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이란의 이스라엘 공습과 관련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긴급회의. AFP=연합뉴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오는 31일(현지시간) 공식 회의를 열고 북한의 최근 군사정찰위성 발사와 관련한 안보리 차원의 대응을 논의한다.

주유엔 한국대표부 관계자는 29일 "오는 31일 안보리 공식회의에서 북한의 군사 정찰위성 발사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 27일 밤 평안북도 동창리 일대에서 서해 남쪽으로 군사 정찰위성을 발사했으나 공중 폭발하면서 실패했다.

북한의 정찰위성 발사는 탄도미사일 기술을 활용한 일체의 발사를 금지하는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 위반이다.

한국은 안보리 이사국으로서 북한의 잇따른 군사 정찰위성 발사 및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력히 규탄할 방침이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도 전날 대변인을 통해 낸 성명에서 "탄도미사일 기술을 사용한 북한의 어떠한 발사도 관련 안보리 결의에 반하는 것"이라며 북한의 군사 정찰위성 발사를 강력히 규탄한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