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왕궁에 딸 소변 누게 한 부모…아빠 백팩 보니 중국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태국 유적지서 아이 소변 누인 중국인 추정 부모. 연합뉴스

태국 유적지서 아이 소변 누인 중국인 추정 부모. 연합뉴스

태국 왕궁 유적지에서 중국인으로 추정되는 부모가 아이에게 소변을 보게 하는 사진이 온라인상에서 퍼지며 논란이 됐다.

2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보도에 따르면 틱톡의 중국 버전 더우인(抖音) 등 중국 소셜미디어에서는 최근 4∼5세쯤으로 보이는 여자아이가 소변을 보기 위해 치마를 들추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공유됐다.

아이의 부모는 소변을 보는 아이의 뒤에서 이를 지켜보고 있었다. 아빠는 중국 스마트폰 브랜드 샤오미 로고가 붙은 백팩을 멨다.

사진을 찍은 사람은 이 가족이 중국에서 온 것으로 믿고 있다고 태국 현지 매체 모닝뉴스TV3는 전했다.

사진 속 장소는 태국 방콕 관광 명소인 차크리 마하 프라삿으로, 방콕 왕궁의 일부다. 과거 태국 왕실의 거주지였으나, 현재는 각종 행사와 국가 이벤트 용도로 자주 쓰인다.

최근 새로 임명된 태국 관광체육부 장관은 지난 8일 해당 사건을 언급하며 "부적절했다"고 비판했다.

한 네티즌은 "태국법에는 왕실을 모욕하면 징역 3∼15년에 처해진다"면서 이들 가족의 중형 가능성을 언급했다.

한편 일부 중국인 관광객들은 해외에서 무례한 행동으로 악명이 높다.

지난 3월 영국 대영박물관 기념품점에서는 제품 상자 안에서 기념품 대신 중국어가 적힌 사용한 물병이 나와 네티즌들의 비난을 샀다.

중국 외교부는 자국민에게 해외여행 시 매너를 지켜달라고 당부하는 안내문을 수시로 발표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